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선전포고에 사과 요구...광명시장-시의회 '정면충돌'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11.26 03:53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평생학습장학금 등 자신이 추진하려던 역점사업들을 선심성 사업이라며 줄줄이 부결시킨 시의회를 향해 원색적으로 비난하자, 광명시의회가 즉각 성명서를 발표해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평생학습장학금 등 자신의 역점사업들을 줄줄이 부결시킨 의회를 노골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광명시의회가 25일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광명시의회)

광명시의회는 25일 박성민 의장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박 시장이 헌법과 지방자치법을 위반해 주민대의기관인 지방의회를 무시하고, 의회 권한을 무력화시키려 한다”며 “단체장으로서 역량의 부당함을 알리고 시정하기 위해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광명시의회는 정치적 논리만 있다는 박 시장의 말에 분노하며, 예산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대의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한 것을 천명한다”면서 “박 시장은 광명시민과 시의원들에게 사과하고, 의회의 고유권한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 23일 시의회 상임위에서 평생학습장학금, 입학축하금, 광명도시공사 임대사업 등이 모두 부결되자, 같은 날 인권심포지엄에서 ‘의회가 붙들고 있어 일을 못하고, 명분없이 정치적 논리만 내세워 일하기 힘들다’고 발언한 데 이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묻지마 조례부결 무엇을 위한 정치인가? 누굴 위한 견제인가?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박 시장의 이같은 선전포고에 시의회가 예산안 심의를 전면중단하고 사과를 요구하며 맞받아치면서 양측의 갈등은 고조될 전망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욱긴세상 2021-11-26 10:19:19

    시민은 간데 없고
    개인의 이익만 챙기려는 나리들 뿐이구나

    불쌍타 광명시민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   삭제

    • 변화된 시민 2021-11-26 06:52:21

      민주당도 변하여야 산다...
      국회의원 시장 도의원 시의원 함량에측도 못하고
      민주당이라면 덮어놓고 당선시켜 보니

      독선과 오만 .. 으로 편안히 몇년동안 배 두뚜리며 먹고살았지
      이게 모두
      전국국민과 좁게는 광명시민이 스스로 파놀은 무덤이다..

      닫아오는선거에는 정당 만 보지말고 선택할 인물이 없다하여
      잘~생각하고 잘~보고 선택하여야

      미래가 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