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이유리 정상훈 서울 마포 서대문 콩국수· 이북식 닭개장 맛집 방문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6.24 14:54
  • 댓글 0
tv조선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배우 이유리와 정상훈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한다.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미스터리 블랙코미디 ‘마녀는 살아있다'로 돌아온 이유리, 정상훈과 함께 핫한 맛의 중심지인 서울 마포와 서대문으로 떠난다.

이날 이유리와 정상훈은 25일 토요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드라마 '마녀는 살아있다'의 스펙터클한 촬영 현장 뒷이야기를 공개한다. '마녀는 살아있다'는 산 날과 살 날이 반반인 불혹의 나이에 각자 죽이고 싶은 누군가가 생겨버린 세 여자의 이야기다. 이유리는 바람둥이 남편 이낙구 때문에 마녀로 변신하는 공마리 역을, 정상훈은 희대의 불륜남 이낙구 역을 맡아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은 드라마 맛보기로 식객 허영만 앞에서 살벌한 부부 싸움 연기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뿐 아니라 두 식객은 무명 시절 이야기부터 인생캐릭터까지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전한다. 드라마 '학교 4'로 데뷔해 어느덧 22년 차 배우가 된 이유리는 희대의 악녀 연기로 연기대상까지 받은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 역을 인생캐릭터로 꼽는다. 그러면서 "악녀를 벗어나 액션 연기까지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가 되고 싶다"며 "연기를 위해서라면 못할 것이 없고 늘 배워야 한다는 생각에 복싱, 우슈, 태권도 등 가리지 않고 도전한다"고 말한다.

또한 드라마와 예능을 넘나들며 코믹 연기의 달인으로 자리매김한 정상훈은 코미디쇼에서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가짜 중국어 개그를 선보이기 전까지 18년이라는 긴 무명 시절을 견뎌야 했다"며 "단역부터 조연까지 가리지 않고 오디션을 봤다. 연기를 하기 전 긴장을 풀기 위해 늘 명상을 했다"고 무명 스토리를 전한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 두 사람은 무더위를 날려줄 콩국수 맛집, 평양 출신 시어머니가 하던 방식을 그대로 고수하고 있는 이북식 닭개장 집 등을 방문한다. 특히 이유리는 엄마의 정성이 그대로 묻어나는 이북식 닭개장을 맛보고 “엄마가 자식을 위해 끓여주신 맛”이라고 극찬해 그 맛을 궁금하게 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