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구경이’ 이영애, 곽선영 스카프 두른 김혜준과 마주 ‘충격’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11.22 10:41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구경이’ 폭주한 살인마 김혜준이 이영애, 김해숙 앞에 나타나며 섬뜩함을 자아냈다.

11월 2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 (연출 이정흠/극본 성초이/제작 키이스트,그룹에이트,JTBC스튜디오) 8회에서는 자신이 계획한 살인 현장에서 이모 정연(배해선 분)을 잃은 케이(김혜준 분)의 폭주가 그려졌다. 이모를 죽게 만든 이들을 찾는 케이, 그날 사건에 의문을 품고 파고드는 구경이(이영애 분), 그리고 사건 배후에 있는 용국장(김해숙 분)의 소름 돋는 만남이 펼쳐지며,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이날 구경이는 정연을 끌어들여 죽게 만들었다는 자책감에 다시 방구석 폐인이 됐다. 사건 당시 미심쩍었던 산타(백성철 분)를 향한 의심도 생겼다. 구경이는 과거를 알 수 없는 산타를 믿지 못했고, “다시는 볼 일 없을 거다”라며 외면했다. 뿐만 아니라 구경이가 있던 조사 B팀도 해산됐다. 나제희(곽선영 분)는 용국장 아들 선거 캠프의 특보로 권력에 탑승했고, 경수(조현철 분)도 다른 팀으로 이동했다.

이모를 잃은 케이는 겉으로는 멀쩡해 보였지만, 예전의 케이가 아니었다. 그동안 계획적 살인을 벌였던 케이는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고, 그때마다 “저 사람은 진짜 나쁜 사람이야. 우리 이모가 나쁜 놈이라고 그랬어”라고 말했다. 슬픈 것도 아닌 것도 같은 감정 없는 케이의 모습은 더 섬뜩함을 자아냈다. 흑화된 케이의 변화는 화면의 뒤집힌 채 기괴하게 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 검은 괴물 그림자가 몸으로 들어오는 모습으로 연출돼 소름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방구석에 처박힌 구경이를 다시 깨운 건 경수였다. 경수는 사건 현장에서 부딪힌 케이의 조력자 건욱(이홍내 분)의 팔 문신을 떠올렸고, 구경이를 찾아갔다. 행사장 안에 있던 고담(김수로 분)이 왜 자기 차에서 급발진으로 죽었는지, 대피했던 정연이 왜 죽은 채 발견됐는지 모두 의문투성이었다. 구경이와 경수는 머리를 쥐어짜며 기억을 떠올렸고, 행사장 안에 있다가 정문으로 안 나온 사람들 중에 정연, 고담 외 나제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

이러한 구경이를 지켜보고 있던 케이는 대화를 걸어왔다. 케이는 이모를 죽인 사람이 구경이가 아닌 것을 확인했고, 구경이는 케이가 고담을 죽인 것이 아님을 확인했다. 이에 누군가 사건 배후에 있다는 것이 확실해졌다. 케이는 “왜 나제희한테만 동아줄이 내려왔어요?”라고 물으며, 용국장의 끈을 잡은 나제희를 간파했다. 이후 케이는 나제희 집에 찾아가는 살벌한 모습을 보였다.

구경이 역시 움직였다. 용국장을 찾아간 것이다. 구경이는 용국장에게 아들의 경선 경쟁자라는 이유 때문이라면 다른 방법으로 몰락시킬 수 있었을 텐데, 굳이 고담을 죽인 동기를 날카롭게 물었다. 그리고 용국장에게 “케이가 금방 알아낼 거다. 당신 죽이러 올 거다”라고 경고했다.

소름 돋는 엔딩은 여기서 펼쳐졌다. “누가 누구를 죽인다고?”라는 케이의 목소리가 들린 것. 예상하지 못한 케이의 등장에 한번, 케이의 목에 나제희의 스카프가 둘러져 있는 모습에 또 한번 놀랄 수밖에 없었다. 케이는 “이거 나한테 어울려요?”라고 해맑게 물으며 오싹한 미소를 지었고, 이를 바라보는 구경이의 충격에 빠진 모습이 마지막을 장식했다. 케이는 나제희를 어떻게 한 것일까. 나제희는 무사한 것일까. 뿐만 아니라, 드디어 한 자리에서 만난 구경이, 케이, 용국장의 3자 대면이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JTBC 토일드라마 ‘구경이’는 11월 27일, 28일 휴방하고, 9회는 12월 4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