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이지안 이병헌 폭로 “오빠는 잔소리 왕, 30대까지 통금“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11.11 14:0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대한외국인’ 미스코리아 이지안이 오빠인 배우 이병헌에 대해 폭로했다. 

10일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진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1987년 미스코리아 진 장윤정, 1996년 미스코리아 진 이지안, 1999년 미스코리아 미 설수현, 2018년 미스코리아 미 이윤지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쳣다. 

이지안은 1996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으로 선발됐다. 이국적인 외모와 함께 배우 이병헌의 동생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이지안은 이날 자신의 매력 발산은 물론 오빠 이병헌에 대해 폭풍 폭로를 해 큰 재미를 안겼다. 

MC 김용만이 이병헌의 동생인 이지안에게 ”어렸을 때 이병헌은 어떤 오빠였냐“고 묻자 ”지긋지긋하게 잔소리를 하는 오빠였다“고 답해 모두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오빠는 늦게 들어오면 잔소리를 했다. 통금이 30대 중반까지 있었다“고 말해 출연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이지안은 ”어렸을 때는 가수나 개그맨이 되고 싶었다“며 의외의 고백을 전하기도. 이어 ”오빠도 어렸을 때 개그 욕심이 많았다. 내가 더 많이 웃기면 이기려고 하더라“라고 밝혀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