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언니한텐 말해도 돼' 유수진, “결혼 3년 차인데 아이 없어서 시험관 시술 3년째 하고 있다”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1.14 10:42
  • 댓글 0
사진 : SBS플러스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일명 '부자 언니'로 알려진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유산의 아픔을 털어놓는다.

14일(오늘)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유수진(1976년 출생 나이 45세)이 출연해 아이에 대한 마음을 고백한다.

최근 녹화에서 유수진은 "내 인생에 없는 게 딱 하나 있다. 결혼 3년 차인데 아이가 없어서 시험관 시술을 3년째 하고 있다"며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했다.

유수진은 이어 "3년 동안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얼마 전 병원에서 임신 가능한 기간이 길어야 1년 6개월 정도 남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3년 전 결혼식을 올릴 당시 임신 중이었다는 유수진은 첫 아이를 유산한 사연과 그 후 3년간 시험관 시술을 하며 임신에 2번 성공했고 자연 임신도 2번 했지만 4번 다 유산을 한 사연을 담담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유산을 할 때마다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내렸다"며 아이를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유수진은 남편을 향한 진심과 함께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마음을 남편에게 전해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14일 오후 9시 SBS플러스에서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