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미우새’ 윤균상, 오랜 자취 생활에도 불구하고 유독 어려운 집안일 고백하며 숨은 인간미 드러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1.01.09 17:16
  • 댓글 0
사진 : S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배우 윤균상(1987년 출생 나이 34세)이 출연한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어릴 때부터 부모님에게 엄격한 교육을 받고 자랐다는 윤균상은 이성의 싫은 행동들을 열거하며 올곧은 연애 스타일(?)까지 공개해 어머니들로 하여금 “양반집 아들 같아~” 라는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중학생 딸을 둔 MC 신동엽까지 “나이 차이만 안나면” 이라며 귀여운 욕망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데 잠시 후, 모두의 마음을 훔친 윤균상이 오랜 자취 생활에도 불구하고 유독 어려운 집안일(?)을 고백하며 숨은 인간미를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이를 들은 母벤져스는 “우리 아들도 거지(?) 같아” 라며 너도나도 아들들에 대한 거침없는 폭로를 이어가 폭소를 유발했다고.

이 외에도 나이 두 살 터울의 남동생을 둔 균상은 형제간에 싸우지 않게 된 웃픈 계기(?)를 털어놓아 시선을 집중시켰다.

배우 윤균상의 반전 매력은 10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