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보이스트롯’ 홍경민 황민우 준결승전에서 환상의 퍼포먼스로 전원 기립박수 이끌어 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9.15 13:32
  • 댓글 0
‘보이스트롯’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역대급 무대, 역대급 점수가 쏟아졌다. 홍경민과 황민우가 준결승전에서 환상의 퍼포먼스로 전원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12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방송된 MBN '보이스트롯' 준결승전은 유료방송가구 기준 11.147%(2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승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 지옥의 준결승전이 시작됐다. 준결승전은 듀엣미션과 개인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번 주에는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무대가 쏟아진 듀엣미션이 공개됐다. 16명, 총 8팀의 한층 더 다양해진 퍼포먼스가 불금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정없이 휘어잡았다.

듀엣미션 1위는 뽕끼마틴 홍경민(1976년 출생 나이 45세)과 리틀싸이 황민우(2004년 출생 나이 17세)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들이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난 뒤 전원 기립박수를 쏟아냈을 정도로 완벽한 무대였다. 절정의 퍼포먼스로 싸이의 '나팔바지'를 소화한 두 사람은 1000점 만점에 무려 946점을 받으며 압도적 1위에 올랐다. 레전드 심사위원 남진, 김연자, 진성은 무려 100점 만점을 주며 두 사람의 환상의 무대에 환호했다.

2위에는 921점을 받은 꺾기왕자 박광현과 와일드카드로 준결승에 진출한 트로트 완판남 박상우가 올랐다. 신중현의 '미인'을 소름 끼치는 케미스트리와 재치 있는 아이디어가 빛나는 무대로 완성한 두 사람은 "현역 듀오 같다"라는 김연자 레전드의 극찬을 받았다. 남진 심사위원 역시 99점을 주며 두 사람의 중독성 강한 듀엣 앙상블에 감탄했다.

3위는 '보이스트롯' 최연소 참가자인 김다현과 최고령 참가자 문희경이 차지했다. 두 사람은 유지나 '무슨사랑'을 '춘향전' 트로트극장과 파격 걸크러시 무대로 꾸며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레전드 심사위원 진성은 "역대 최고의 상업성"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다현의 미친 고음과 문희경의 걸그룹 뺨치는 댄스 실력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4위는 이소라의 '제발'을 애절하게 열창한 조문근-문용현 팀과 이선희 '인연'을 아름다운 하모니로 완성한 박세욱-선우 팀이 공동으로 이름을 올렸다. 6위는 와일드카드로 살아남은 김창열과 올크라운의 신화 김현민이, 7위는 불사조 추대엽과 랩트로트 창시자 슬리피가 차지했다. 국보급 구성 업텐션 선율과 와일드카드로 올라온 엔쿠스 김성리는 8위에 랭크됐다.

'보이스트롯'이기에 가능한 환상적인 듀엣 무대, 눈과 귀가 호강하는 퍼포먼스의 향연이었다. MBN 개국 이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금요일 밤 예능을 평정하고 있는 '보이스트롯'. 준결승전은 금요 예능 끝판왕의 위엄을 확인한 한 회였다.

방송 말미 다음 주 준결승전 개인미션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한껏 끌어당겼다. 우승 후보들의 연이은 위기와 충격적인 심사평이 속출한 개인미션, 결승에 진출한 최종 10명은 과연 누구일지 주목된다. ‘보이스트롯’은 오는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MBN에서 방송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