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살림남` 주만, 드라마 속 악역과 정반대의 반전매력 선보이는 중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9.12 17:28
  • 댓글 0
`살림남` 주만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배우 윤주만이 '살림남'에서 드라마 속 악역 이미지와는 다른 반전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윤주만(1981년 출생 나이 40세)은 지난달 15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 새로운 살림남으로 합류했다. 소박한 일상과 가장 보통의 현실 부부를 보여준 윤주만 부부는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연일 화제를 모았다.

윤주만은 ‘도깨비’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벌’ ’여우각시별’ ‘황후의 품격’ 등 굵직한 대작 드라마에서 강렬한 악역 연기로 안방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명품 배우다.

윤주만은 각종 작품에서 악역으로 존재감을 떨쳤던 것과 달리 아내의 목소리로 알람을 설정해 놓는가 하면 아내의 촬영장에 찾아가 매니저 겸 보디가드를 자처해 못 말리는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작품이 없을 때는 아내 대신 청소부터 요리까지 못 하는 게 없는 ‘만능 살림꾼’이라는 반전을 털어놨다.

윤주만의 반전 매력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살림남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