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천안나 출연에 '하트시그널 시즌3’ 메기 뜻 궁금증 증폭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5.20 18:54
  • 댓글 0
사진 : 채널A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천안나가 시그널 하우스에 첫 발을 내딛어 메기 뜻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일(수) 방송되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사자'에 이어, 러브라인 판도를 다시 한번 뒤집어놓을 '여자 메기'가 입주한다.

이날 방송에서 남자 입주자들은 새로운 여자 입주자가 들어온다는 소식에 들뜬 마음으로 환영파티를 준비한다.

남자들이 파티를 위해 선물, 케이크, 요리까지 정성을 다하자 이를 본 피오는 "여자 메기 등장에 남자들이 신났다. 장난꾸러기 같다"라며 공감한다. 윤시윤 역시 그들의 모습을 귀엽게 지켜본다.

'여자 메기'가 시그널 하우스에 도착하자, 남자들은 반갑게 뛰쳐나가 그녀를 맞이한다. 이에 한혜진은 "백설 공주와 일곱 난장이 같다"라며 흥미로워한다. 새 입주자의 얼굴을 본 김이나는 "얼핏 이연희가 보인다. 웃으니 강아지 같다"라며 그녀의 미모에 감탄한다.

새 입주자는 첫날임에도 긴장하지 않고, 남자들보다 밥을 복스럽고 맛있게 먹는 등 뜻밖의 매력을 선보인다. '여자 메기' 입주와 함께 남자들의 적극적인 움직임도 시작된다. 정의동이 새 입주자 앞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매력을 발산하자 한혜진은 "오늘따라 더 낮은 목소리를 내는 것 같다"라며 정의동을 응원한다. 김강열 또한 어색한 기류가 흐를 때마다 비글미를 뽐내며 적극적으로 분위기를 풀어내는 등 새 입주자가 긴장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편, 논에 미꾸라지의 천적인 메기를 넣었더니 미꾸라지들이 잡아먹히지 않으려고 도망 다니느라 더 활발히 움직이고 생존본능이 강화되어 더 열심히 번식하고 더욱 강인해진 것에 메기 뜻이 유래됐다.

이에 ‘하트시그널’에 새로운 메기가 등장해 기존 러브라인 판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 밤 9시 50분 방송.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