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정치/경제
민주당, 임미리 교수 고발 결국 취하... 총선 앞두고 상처 입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2.14 12:09
  • 댓글 0
사진 : 영상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라는 내용의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해당 칼럼을 게재한 경향신문을 고발한 민주당이 오늘 오전 고발을 취하했다.

민주당은 14일 오전 기자들에게 “임미리 교수 및 경향신문에 대한 고발을 취하한다”며 “우리의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라는 입장문을 보냈다.

이번 취하 조치는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에 고발을 한 민주당에 대한 비판 역풍이 분 것에 기인한다고 하겠다.

임미리 교수는 지난달 29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민주당이 촛불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 권력의 사유화에 대한 분노로 집권했으면서도 대통령이 진 ‘마음의 빚’은 국민보다 퇴임한 장관에 있다”라는 내용으로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어 칼럼 말미에 “국민들은 정당에 길들여져 갔다. 이번에는 거꾸로 해보자. 국민이 정당을 길들여보자. 정당과 정치인들에게 알려주자. 국민이 볼모가 아니라는 것을, 유권자도 배신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자.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를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라고 끝을 맺었다. 

이에 4.15 총선을 앞둔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의 명의로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을 고발했다. 하지만 민주당의 조치는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위축시킬 수 있다는 비판이 나왔고, 특히 진보인사들, 같은 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에 고발당한 임미리 교수 소식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쯤되면 막 가자는 건가. 나도 임미리 교수와 같이 고발당하겠다. 정권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이해찬 대표님 이게 뭔가”라고 비난했다.

김경률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도 “임 교수의 한 자. 한 획에 모두 동의한다. 만약 나를 한 줌 권력으로 고발한다면, 얼마든지 임 교수의 주장을 한 자 한 획 거리낌 없이 반복할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총리도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에게 “‘바람직하지 않다’, ‘안 좋은 모습이다’라는 견해를 밝히며 임미리 교수에 대한 고발을 취소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오늘 민주당의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로 고발은 없었던 것이 됐지만, 총선을 앞둔 민주당에게는 상처로 남게 됐다는 평가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