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문어국수 대박! "너무 맛있어" 양념까지 싹싹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0.01.09 18:30
  • 댓글 0
사진=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방송 화면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이 신메뉴 문어국수로 현지인들을 사로잡았다. 

9일 재방송된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5회에서는 알베르토 몬디가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와 함께 신메뉴인 문어국수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셰프 3인방은 신메뉴가 추가되면서 정신없이 재료 준비에 나섰다. 그사이 든든한 지원군들도 하나둘 도착하고, 알 사장의 진두지휘 하에 각자의 자리에서 점심 장사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특히 샘 오취리는 본인이 담당했던 김치찌개에 이어 새롭게 선보일 메뉴 '문어국수' 준비에 매진했다. 샘은 장사 내내 활발했던 모습과 달리 새 메뉴 출시를 앞두고 전에 볼 수 없던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샘의 모습에 알베르토와 데이비드도 덩달아 함께 긴장하며 그의 신메뉴 준비를 도왔다.

문어국수를 준비하던 샘은 한국에서 요리연구가 이혜정에게 배웠던 문어 손질법을 떠올리며 손질을 시작했다. 그러나 긴장한 탓에 그는 손질에서부터 난관에 부딪히며 험난한 신고식을 예고했다.

한편, 알베르토 친구 안토니오는 "모든 메뉴를 한국어로 받기로 했어"라며 한국어에 대한 학구열을 불태웠다. 그는 식당 누비며 친구들에게도 한국어 메뉴 읽기를 전파하기 시작했고, 모든 친구들이 한국어로 메뉴 읽기 삼매경에 빠졌다.

점심 장사가 시작되자 예약 손님들로 가득 채워지고, 신메뉴인 문어국수의 첫 주문이 들어왔다. 샘은 첫 주문에 긴장한 모습으로 문어국수를 만들기 시작했다. 신메뉴 첫 개시 손님인 노신사는 문어국수를 비비기 위해 의자에서 일어나서 비비는 열정을 보였다.

생소한 음식인 문어국수를 맛본 첫 손님들은 "너무 맛있다"라며, 그릇에 남은 양념까지 숟가락으로 싹싹 긁어먹었다. 이 소식을 들은 샘은 안도감과 동시에 기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주방에 주문서가 들어오기 시작하자, 루카는 메뉴를 한국어로 읽기 시작했다. 그의 열정에 놀란 샘은 루카에게 한국어로 숫자를 알려주며 한국어 수업에 나섰다. 정체불명의 한국어까지 섭렵한 루카의 모습에 "역시 루카랑 일하면 재밌다"라며 또 한 번 두 사람의 케미를 보여줬다.

문어국수로 대박 맛집 행보를 이어가는 한식당의 모습은 다음 주 월요일(1월 13일) 밤 11시에 방송될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