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완주군청) 연말 소멸되는 문화누리카드 사용 못했다면 장터로
  • 황준호 기자
  • 승인 2019.12.02 19:3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황준호 기자] 완주군이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이용자들이 카드의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문화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26일 완주군은 지난 25일 봉동읍 주공아파트를 시작으로 12월 초까지 각 읍면 사무소에서 통합문화이용권 잔액소진을 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아직 문화누리 카드를 사용하지 않은 가입자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거주지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문화장터에서는 한지공예 제품, 스카프, 가방, 지갑 등을 구입할 수 있다.

문화장터를 운영하는 가맹점은 전라북도관광기념품100선판매관과 해밀 업체로 당일 2만원이상 구입하면 기념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문화누리카드 문화장터는 △고산면사무소 11월27일 오후2시 △용진읍사무소 11월 28일 오후2시 △삼례읍사무소 11월29일 오후 2시 △이서면사무소 12월4일 오전10시 △소양면사무소 12월6일 오전 10시에 각각 운영될 예정이다.

전영선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장터를 적극 활용해 지원받은 금액이 소멸되지 않도록 관심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누리카드는 문화예술, 여행, 체육관련 가맹점에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카드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대상으로 발급되며, 연간 1인당 8만원을 지원한다.

(출처=완주군청)

황준호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