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날 녹여주오” 2019년 동찬의 가족들도??
  • 이근철 기자
  • 승인 2019.10.12 11:50
  • 댓글 0
▲ tvN

[광명지역신문=이근철 기자]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는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2019년 동찬의 가족들도 흥미롭다.

동찬이 20년 만에 정신을 차리곤 “아, 아버지?”라며 착각할 정도로 아버지 마필구(김원해 분)를 빼다 박은 남동생 마동식(김원해 분). 마필구와 마동식을 모두 보여준 배우 김원해의 1인 2역 연기는 시청자들을 ‘빵’ 터트렸다.

20년 동안 다소 부담스러워진 여동생 마동주(전수경 분)와 훌쩍 늙어버린 어머니 김원조(윤석화 분)도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했다.

첫 등장부터 나이답지 않은 언어 구사력을 자랑하며 시선을 강탈한 동찬의 어린 조카 마서윤(오아린 분)의 활약도 기대를 높인다.

동찬과 함께 냉동인간이 된 고미란(원진아)의 관계들에도 시선이 쏠린다.

1999년 미란의 바람둥이 구남친 황병심(차선우)은 2019년 황동혁(심형탁)으로 이름까지 개명했지만, ‘찌질미’ 넘치는 행동은 여전했다.

이들의 연애가 미란에게는 잊고 싶은 흑역사이지만, 동혁에겐 잊지 못할 추억이라는 점은 ‘웃픈’ 비밀이다.

가장 황당한 지점은 그가 20년 만에 미란과 재회한 그녀의 단짝 친구 중 오영선(서정연)과 부부 사이라는 것.

사실을 알게 된 미란의 반응이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이근철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