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이수의 삼각 로맨스에 이목을...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 김원조 기자
  • 승인 2019.10.12 06:37
  • 댓글 0
▲ JTBC

[광명지역신문=김원조 기자] 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제작 JP E&M, 블러썸스토리) 8회에서는 개똥(공승연)과 이수(서지훈)의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 그 서막이 올랐다.

개똥이에 대한 마음이 깊어지고 있는 마훈(김민재)이 가시밭길 같은 혼사를 받아들이며 마훈, 개똥, 이수의 삼각 로맨스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훈은 먼발치에서 개똥과 이수의 재회를 지켜보며 심란한 모습과 함께 개똥을 향한 마음을 눌러 담으며 감정을 삼켜야만 했다.

'꽃파당'이 제안한 모든 혼처를 거절하면서도 "그저 평범한 사내이면 됩니다"라는 임씨 부인(임지은). 그녀를 열녀로 표창하라는 각 지방의 장계를 받은 이수는 직접 그 여인의 공을 치하하고 싶다며 임씨 부인을 만나겠다고 했다.

임씨 부인의 행방을 아직 찾지 못한 마봉덕(박호산)은 초조해졌고, 그의 수하 현(정의제)은 딸에게 서찰을 몰래 전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개똥이를 임씨 부인으로 오해하고 뒤를 쫓았다.

현에게 납치된 개똥이를 찾으러 마봉덕을 찾아간 마훈은 한번만 더 자신의 사람들을 건드리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엄중히 경고하며 개똥이를 데려갔다.

안전을 확인하자, 거기가 어디라고 나서냐며 개똥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화를 냈다.

“사고가 계속 생각나는 건 사고다발지역이니 웬만하면 피해가라는 경고”라는 영수의 말이 떠올랐지만, 이미 마훈의 마음속에는 개똥이의 자리가 점점 커지고 있었다.

비록 개똥이가 다치면 밀린 일은 누가 하겠냐는 핑계를 덧붙였지만, “다치지마”라는 마훈의 말에는 진심이 담겨있었다.

김원조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