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회사에 출근한 이선심은 어제밤엔 정말?? 청일전자미쓰리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10.12 06:31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는 청일전자 직원들이 오만복(김응수 분)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회사에 출근한 이선심은 “어제밤엔 정말, 죄송했습니다”라고 말하며 박도준(차서원)에게 서류를 내밀었다.

그 서류는 협력사 사장들이 써준 ‘사실 확인서’였다.

그 사실 확인서에는 유진욱(김상경) 부장이 까다로워 힘들었지만, 제품의 품질과 생산성은 높아졌음을 언급한 서류로 그 이후 어떠한 부정과 비리도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방송에서는 공금 횡령을 의심받는 이선심을 위해 열혈 브리핑을 펼치며 누명을 벗겨준 유부장의 활약이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는가 하면, 유부장이 정리해고 1순위라는 이야기와 접대, 뇌물을 받았다는 소문까지 들려오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선 이선심의 고군분투가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청일전자 직원들은 오만복 사장이 살아 있다는 것에 배신감을 드러내며 유진욱 부장이 오만복 사장과 한패라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청일전자 직원들은 "유부장이 회사를 나가 오사장이랑 회사를 새로 차린다"라는 추측을 했다.

노재란(이초아 분)이 직원들에게 "유부장님이 회사를 그만둔다더라"라고 소식을 전했다.

유진욱은 "나라도 살아야지"라며 회사를 떠났다.

최영자는 "사람 밑바닥 나온다"라며 분노했다.

깜짝 놀란 문은혜는 무슨 섬인지 물었고, 유진욱은 “섬 이름 뭔지 알아? 핸섬”이라고 말하며 농담을 날렸다.

그의 개그에 문은혜는 활짝 웃으며 “그러면 그 섬에서 자라는 풀은 뷰티풀이야?”라고 되받아쳤다.

두 사람은 안정적인 경제생활을 할 수 있게 되는 날이 올까. 이날 방송에서는 오만복과 연락을 희망하는 유진욱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오만복은 마음을 돌이켜 유진욱의 손을 잡고, 청일전자를 살리기 위해 힘쓰게 될까.

오사장의 처연한 얼굴에는 그동안 홀로 겪었을 몸 고생, 마음고생이 훤하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