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수상한장모, 안만수손우혁 분의 연락을 받고 오은석은~?
  • 이근철 기자
  • 승인 2019.10.12 05:58
  • 댓글 0
▲ SBS 수상한장모 캡처

[광명지역신문=이근철 기자] 9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극본 김인강·연출 이정훈)에서는 제니(신다은)와 왕수진(김혜선)의 신경전이 벌여졌다.

안만수(손우혁 분)의 연락을 받고 오은석은 제니를 데리러왔다.

이를 본 오은석은 제니를 걱정스럽다는듯이 바라봤고,술기운을 빌려 제니는 "우리 만약에 헤어질 일이 생기면 어쩌냐"라고 오은석에게 털제니는 "은석씨랑 헤어질 상상하니까 너무 속상하고 끔찍했다"고 토로했다.이에 오은석은 "우리가 왜 헤어지냐. 그래서 마신거냐"라며 제니의 모습을 보고 진심으로 걱정하기 시작했다.

제니는 왕수진(김혜선 분)에게 흑장미라는 사실을 은근히 강조하며 협박하기도 했다.

안만수(손우혁 분)도 괴롭긴 마찬가지. 그는악몽을 꿨고,꿈속에서 제니는 안만수의 뺨을 때렸다.제니는 "왜 내 인생을 보기만 했냐. 네가 한 마디만 했으면 됐다. 날 사랑한다면서 날 비참하게 만들었다. 네가 제일 나쁜 자식이다. 너가 어떻게 나한테 이러냐"고 안만수를 몰자 꿈에서 깼고, 앞으로 왕수진의 악행을 어떻게 낱낱이 밝히지 기대감을 모았다.

제니는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고 호되게 혼났다.

오은석은 편을 들었지만 역효과가 났고 제니는 수모를 당했다.

결국 제니 한과 왕수진의 신경전이 시작됐다.

방송 말미 제니는 오은석의 아버지 첫 제사를 치내러 오은석네 집을 찾았다.

오은석 가족들은 제니 시집살이를 위해 눈에 불을 켜고 있었던 바. 제니가 전날 술을 마신 걸 알자마자 타박했고, 이에 제니 한은 거듭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고 호되게 혼났다.

오은석은 편을 들었지만 상황은 더 심각해졌다.그 시각 왕수진은 제니의 최면 심리 상담 녹음 파일을 듣고 분노했다.

과거 범죄를 공모했던 것부터 왕수진의 문신까지 기억해내 핵심적인 기억의 조각을 찾았기 때문. 이에 왕수진은 분노하며 "그깟 과거는 부인하면 그만"이라면서 녹음기를 집어던졌다.

이근철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