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모니터 안 보는 사람 처음 봤다고 전했다 씨네타운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9.14 04:45
  • 댓글 0
▲ SBS 라디오 방송 캡처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11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과 배우 김명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곽경택 감독은 김명민에 대해 "치열하고, 독하다. 처음 이번에 같이 작업해봤는데 내가 예상했던, 기대했던 것과 다르더라. 모니터를 안 본다. 항상 카메라 앞에 있다. 스태프들 세팅할 때 카메라 근처에서 거기 있다. 여러 주연배우들 가운데 모니터 안 보는 사람 처음 봤다"고 전했다.

김명민은 “자신이 없다. 내 얼굴을 내가 본다는 게. 감독님이 오케이 사인을 주시면 무조건 믿고 따라간다. 배우가 자신의 얼굴만 보게 되면 자꾸 욕심이 생겨서 힘이 들어간다. 모니터를 보면 힘이 들어가서 욕심이 생겨 망쳐버린다. 배우가 한 번 더 가겠다고 하면, 감독님도 찍게 해주는데 결국 앞에 테이크를 쓰신다”고 답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