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이승훈, 숨겨주려고 했나?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한 것인가... 어쩌다가 이렇게 됐나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6.14 21:05
  • 댓글 1
사진 : 이승훈 sn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남성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이 오늘 하루 대중들 사이에서 비상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왜냐하면 그가 같은 소속사 가수인 비아이의 불법적인 약물 복용을 숨기려고 했다는 의혹이 제기가 됐기 때문이다.

이로인해 현재 대형포털 검색리스트에 이승훈의 이름이 상위권에 올라와 있는 모양새다.

이승훈은 지금으로 부터 3년 전 비아이에게 불법적인 약물을 되판 것으로 알려진 한 모씨에게 비밀스럽게 연락을 했다. 이어 비아이가 자사 자체적인 조사에서 불법적인 약물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힌 후 한 모씨에게 만날 것을 요구했다.

이어 한 모씨가 그의 요구에 따라 그가 언급한 곳에 갔으나, 그는 없었고, 와이지 소속 한 남성이 그녀를 맞이했다. 그는 이후 한 모씨를 와이지 양 전 대표에게 데려갔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이승훈의 사회관계망서비스계정에는 일부 누리꾼들이 “불법 약물을 한 가수를 숨겨주려고 한 것이 아니냐”며 그를 비난 하는 의견들을 달았다.

하지만 “잘 모르는 상태에서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한 것 믿는다”라며 그를 응원하는 의견도 있어 서로 갑론을박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Jio 2019-06-14 21:15:06

    혹시 이승훈씨가 차장이아니라는 내용의 기사를 내주실 수 있나요? 뜬근없겠지만 다른기사에 '차장인데 이랬다.'라는 식으로 이승훈씨를 욕보이게 하는 글이 많이보여서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