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지드래곤 특혜논란, 들끓는 잡음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3.15 16:30
  • 댓글 0

-지드래곤 특혜논란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치할 것

-지드래곤 특혜논란 국민들 분노 높다고 지적

사진 : 웨이보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지드래곤 특혜논란, 들끓는 잡음

지드래곤 특혜논란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아이돌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군복무 과정에서 특혜논란이 인 것에 대해 육군 참모총장이 입장을 밝힌 것.

지난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이 출석했다. 이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드래곤이 과도한 휴가를 사용하는 등 연예 스타란 이유만으로 전혀 기강을 확립하지 못해 국민들의 분노가 높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용우 육군 참모총장은 지드래곤 특혜논란과 관련해 “있을 수 없고 있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권지용이 과대 휴가를 사용하는 등 국방부가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기강 확립을 하지 못했다’는 질의에 “연예인이거나 특정 신분이라고 해서 일반용사와 달리 차별적인 특별 대우받거나 법규에 비정상적으로 적용되는 건, 있을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주어진 법령·규제범위 내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공정성의 문제가 훼손되지 않고 국민 우려가 없도록 관심을 갖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 부대 신병교육대에 입소해 복무 중이다. 최근 지드래곤은 휴가 과다 사용으로 상병 진급 심사에서 탈락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는 지난 1년간 100일 이상을 부대 밖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지드래곤 특혜논란에 대해 국방부는 "휴가를 많이 써 진급에서 누락된 것이 아니다"라며 "일반 병사들이 휴가를 사용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지드래곤은 동기들보다 두 달 정도 늦은 지난 1일 상병으로 진급했다.

지드래곤은 지난해 6월 발목 수술을 받았을 당시 국군 양주병원 1인실에 입원한 것이 알려져 특혜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 당시 국방부는 "군병원 1인실은 대령실이 아닌, 간부와 병사 모두 사용할 수 있고 본인은 물론 다른 입원환자의 안정을 위해 내린 불가피한 조치였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