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방송/연예
왕대륙 법적대응, 들끓는 잡음
  • 이서진 기자
  • 승인 2019.03.15 15:59
  • 댓글 0

-왕대륙 법적대응 승리와 친밀관계 루머 퍼져

-왕대륙 법적대응, 소속사 “유언비어 퍼뜨리는 자 법적조치 취할 것” 

사진 : 왕대륙 SN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왕대륙 법적대응, 들끓는 잡음

왕대륙 법적대응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에도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중화권 배우 왕대륙이 자신이 승리와 연관이 있다는 소문에 대해 법적대응을 시사한 것.

지난 14일 왕대륙 소속사 측은 "최근 인터넷 상에서 퍼지고 있는 본 소속사 연예인 왕대륙의 악의적인 유언비어와 관련, 전부 사실이 아니다"고 공식 입장을 밝히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어 왕대륙 소속사 측은 "본 소속사 연예인의 이미지 및 명성에 이미 심각하게 영향을 끼쳤다"며 "이에 정중하게 밝힌다. 왕대륙은 한국 연예인 승리 사건과 완전히 무관하며 해당 사건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 일부 매체, 인터넷 등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자는 즉각 삭제 바란다. 사회 공공인물에 대한 유언비어를 쉽게 믿고 계속해서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자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해 권익을 보호할 것이다"고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승리가 외국 투자자 유치를 위해 성접대 의혹 및 탈세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왕대륙이 지난 1월 승리가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클럽 버닝썬에 방문했다며 두 사람이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글은 SNS 등으로 퍼져 온갖 루머들이 생성됐다.

이에 대해 왕대륙 측은 "승리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강력히 부인하며 법적대응을 천명하며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왕대륙은 오는 21일 영화 '장난스런 키스' 홍보 차 내한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