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 뒷북행정에 격분한 주민들, "지하주차장 절대 불가"광명7동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주민 찬반투표로 결정될 듯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8.23 10:53
  • 댓글 13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가 지하주차장을 만든다며 주민 동의없이 공원의 나무들을 벌목해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는 ‘광명7동 신나는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조성사업’(본지 2018.8.19.보도)의 시행 여부가 결국 주민 찬반투표로 결정된 전망이다.

이 사업은 어린이공원 지하에 주차장 25면, 상부에 공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사업기간은 올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이며 총 사업비는 20억5천만원(도비 11억, 시비 9천5백만원)이다.

광명시가 지하주차장을 조성한다며 공원 나무를 주민 동의없이 벌목해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22일 뒤늦게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광명시는 22일 광명7동 중앙하이츠 1단지 경로당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사과하고 설득에 나섰지만 격분한 주민들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설명회에는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광명시 측은 “사업에 대한 사전 설명이 부족했고, 주민 동의 없이 나무를 벌목한 것을 거듭 사과드린다”며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작년 1월 시장과의 대화에서 통장이 주차난과 노후 공원 개선을 위해 사업을 제안한 것이지 광명시가 강행한 것은 아니다”며 “지하주차장 25면을 조성하고 상부에 상상놀이터, 어르신 체육시설 등을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한 주민이 광명시가 계획한 지하주차장 조성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우리는 설명을 들으려 온 것이 아니라 지하주차장은 절대 못한다는 것을 말하려고 이 자리에 왔다”며 “광명시 돈이건 나랏돈이건 다 우리가 낸 세금이다. 고작 25대를 주차하려고 20억을 쓴다는 건 예산낭비인데 왜 억지로 돈을 쓰냐”고 질타했다. 또한 “개인이 민원을 접수해도 들어주지 않던 광명시가 통장 한 명이 의견을 냈다고 지하를 파겠다는 거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주민들은 “광명시가 주민을 무시하고, 광명7동의 상징적인 공간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며 “주민을 위해 노후된 공원을 개선하려고 했다면 지하주차장은 전면 취소하고, 공원에 나무를 더 심고, 체육시설, 놀이시설을 더 조성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광명시 윤양현 시민행복국장은 “지하주차장은 주민들이 반대하면 할 수 없는 사업”이라며 “주민들이 원하면 찬반 투표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주희 광명시의원이 광명시의 불통, 뒷북행정을 지적하며, 다양한 의견수렴을 위해 찬반투표를 하고 투표결과에 따라 사업추진여부가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역구 시의원인 이주희 광명시의원은 “주민들이 이렇게 분노하는 것은 광명시 뒷북행정 때문”이라며 “8월 초 민원을 접하고 참수되듯 베어져나간 나무들을 보면서 아이들과 어르신들, 엄마들의 소중한 쉼터가 무참히 짓밟힌 것 같아 참담했고, 바로잡을 수 있는 길이 없을까 광명시와 협의했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으니 찬반 투표로 추진여부를 결정하는게 옳은 거 같다"며 “담당부서 검토가 필요하겠지만 내가 검토한 바로는 주차장 사업이 무산돼도 공원조성사업은 별도의 건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광명시가 어린이공원에 지하주차장을 조성한다며 주민 동의없이 나무를 잘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3
전체보기
  • 광명시민 2018-10-10 18:15:09

    공청회때 주민들이 전부 반대했는데 몇개월동안 공원을 방치하더니 갑자기 2차 공청회는 또 왜 여나요? 누구를 위해 이렇게 공시하려고 애쓰시나 모르겠네요. 주민들은 극구 반대하는데 말이죠.   삭제

    • 열 공 2018-08-24 23:13:14

      명예훼손죄보다 무거운죄는 모욕죄이고.... 폭행죄보다 형량이 중한죄는 상해죄 이다 ...명해훼손 은 피해자가 소명자료를 가지고 경찰서를 경유 안산지원에 가서 흑백을 가려야한다....오마이뉴스나 조선일보 또는 다음뉴스 보그라 정말로 지독한 댓글을 구경도 못했나 ?   삭제

      • 행정절차법 2018-08-24 22:11:00

        관계부서장 외 시의원 읽어보시요

        ★ 행정절차법

        제1조(목적) 이 법은 행정절차에 관한 공통적인 사항을 규정하여
        국민의 행정 참여를 도모함으로써
        행정의 공정성·투명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고
        국민의 권익을 보호함을 목적으로 한다.

        ★ 행정소송법 ★

        제1조(목적) 이 법은 행정소송절차를 통하여 행정청의 위법한 처분
        그 밖에 공권력의 행사·불행사등으로 인한
        국민의 권리 또는 이익의 침해를 구제하고, 공법상의 권리관계 또는 법적용에 관한 다툼을 적정하게 해결함을 목적으로 한다.


        국민권위에다 민원제기하라


        .   삭제

        • 시장은 명심해라 2018-08-24 18:02:12

          광명시 주인은 시장과 공무원이 아니라 시민이다.   삭제

          • 광명지역신문 편집국 2018-08-24 15:07:47

            특정인에 대한 인신공격이나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게시글은 정보통신망법 등에 의거해 사전통지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닉네임 '어쩌다 시의원'님과 '행정절차법'님의 게시글은 삭제 처리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삭제

            • 고민 2018-08-24 12:11:11

              공사업체 어디냐? 20억 날아갔네~~~~~   삭제

              • 누가 ㅁ니ㅡ 2018-08-23 23:25:13

                25대 주차장 만드는데 20억? 이게 미쳤나?   삭제

                • 광명시민 2018-08-23 23:09:05

                  마음이 상한 주민들에게 앞으로 좋은 방향으로 일이 잘 해결되기를 바래요~^~^   삭제

                  • 뭐가 급해서? 2018-08-23 23:00:44

                    소중한 나무를 시민들에게 알리지도 않고 잘랐을까? 뭐가 그리 급해서?   삭제

                    • 불통과 뒷북 행정 2018-08-23 22:44:34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먼저 하지 않고 나무를 자른 불통으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 생각합니다.
                      뒷북 행정의 결과로...   삭제

                      1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