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오징어게임 체육복 입은 임오경 의원, 왜?재주는 제작자가 부리고 돈은 넷플릭스가 독점...국내 OTT 시장 지원 확대해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10.14 23:25
  • 댓글 1
임오경 의원이 14일 국회 문체위 국정감사장에 오징어게임 체육복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광명갑, 문화체육관광위)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한국콘텐츠진흥원 국정감사에서 국내 OTT 시장의 지원 확대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임 의원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올 한 해 OTT특화 콘텐츠 제작 지원에 쓴 돈은 달랑 14억으로 드라마 3편과 다큐 및 예능에 많게는 3억 원, 적게는 6천2백만 원 가량의 제작비 일부만 지원했다"며 "이는 올해 넷플릭스가 국내 콘텐츠네 투자한 5천5백억 원의 0.3% 수준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오징어게임 체육복을 입고 국감장에 출석한 임 의원은 "오징어게임 체육복을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하려 했더니 70만원이 넘어서 못 사고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서 저렴하게 구매했다"며 "오징어게임이 아무리 흥행해도 굿즈 수익은 전부 넷플릭스가 가져간다"고 말했다.

임 의원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의 경우 넷플릭스가 제작비를 지원하되 지식재산권(IP)은 넷플릭스가 독점하는 구조 탓에 작품이 아무리 흥행해도 온라인에서 판매 중인 달고나세트, 운동복, 무궁화 영희 인형 같은 굿즈에 대한 수입은 다 넷플릭스가 가져간다. 재주는 제작사가 넘고 돈은 넷플릭스가 가져가는 구조인 셈이다.

지난 8월 'OTT 환경에서 영상콘텐츠의 확장과 육성 방향’ 토론회를 주최한 바 있는 임 의원은 국내 대표 사업자들이 공통적으로 지식재산권(IP) 보유와 확보의 필요성을 어필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넷플릭스 줄서기만으로 수익을 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특히 현재 콘진원이나 문체부의 정책은 직접 지원 정책 중심이라 중장기 산업 육성에는 한계를 보이고 있고 지원하는 제작비마저도 일부인데다가 콘진원의 지원 사업 진입장벽도 높아 영세제작사들이 지원할 엄두도 못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영세제작사가 대형제작사와 차별화된 방식으로 OTT 서비스에 새로운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문체부와 콘진원의 역할"이라며 "K콘텐츠가 허울만 좋은 게 아니라 실속을 채우며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