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부천-구리-하남, 권역별 경기거점벤처센터 대상지 선정
  • 서인숙 기자
  • 승인 2021.07.19 22:43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경기도가 올해부터 도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가칭)권역별 경기거점벤처센터’ 조성을 추진, 첫 번째 대상지로 부천, 구리, 하남 3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권역별 경기거점벤처센터는 그간 대부분 민간 건물을 임차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던 벤처창업지원센터를 장기·안정적 운영 가능한 공공소유 형태로 전환해 ‘거점화’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 민간건물 임차 방식은 계약 만료 시 건물주의 퇴거 요청, 연장 계약 시 임대료 증액 등의 이유로 안정적 운영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공공 소유의 공유 재산 또는 장기 임대(10년 이상)가 가능한 연면적 1,600㎡ 이상 창업 공간을 제공할 수 있는 건물을 확보 중인 시군·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4~5월 사업설명회와 공모를 진행해 최종 적합 대상지로 부천, 구리, 하남 3개 시를 선정했다.

부천, 구리, 하남 센터는 각각 서부(부천·김포·광명·시흥), 북동부(구리·남양주·가평·포천), 동부(하남·광주·양평·이천·여주)의 지역 거점벤처센터 역할을 맡아 각 권역별 전략업종을 중심으로 특화된 창업보육을 펼치게 된다.

도는 해당 시에서 제공한 건물을 대상으로 창업 공간 조성을 위한 재단장(리모델링) 비용 전부와 운영비 일부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거점센터별로 기술 융·복합과 원스톱 기업지원이 가능하도록 창업 입주 공간과 개방형 창업 공간, 교육장, 회의실, 시제품제작소, 메이커스페이스, 공동 협업 공간 등 창업에 필요한 모든 인프라를 갖추도록 할 방침이다.

입주는 각 시군별 계획에 따라 조성이 완료되는 대로 추진되며 이르면 내년부터 입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예비 창업자부터 7년 이내 중소·벤처기업까지 전주기를 대상으로 한다.

도는 추후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남부권, 남동부권 등 총 8개 권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존 민간소유 11곳은 일정 기간 유지·운영하되, 권역별 센터와 흡수 통합하는 방식으로 점진 폐지할 방침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