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정인아 미안해...양기대 의원, "아동학대 막으려면 시스템부터 바꿔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1.01.08 11:55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양기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을)이 생후 16개월 여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잘못된 대처를 질타하고, 아동학대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양기대 의원이 7일 국회 행안위 긴급현안질의에서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시스템 개선 등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양기대 의원은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서 “아동학대 신고자를 기준으로 관리하는 현행 시스템을 아동학대 피해자 기준으로 관리해 두 차례 이상 신고되면 엄격히 다뤄야 한다”며 “정부 부처와 경찰, 지자체, 아동보호기관이 정교한 매뉴얼을 강화하고, 컨트롤타워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말도 하지 못하는 어린아이가 16개월의 짧은 삶을 마치고 세상을 떠나기 직전에 피부는 검게 변하고 말라있었다”며 “사랑만 받기에도 모자란 정인이가 학대로 극심한 고통을 당하며 죽어갔을 것을 생각하니 어른이라는 이유만으로 참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양 의원은 “3번의 신고가 있었음에도 왜 그 아이를 구하지 못했는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정부에 대책을 촉구하고 점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제만 생기면 호들갑만 떨다가 용두사미로 끝나버리는 악순환의 고리를 반드시 끊겠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