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양기대 의원, 대정부질문서 '남북뉴딜’ 제안
  • 광명지역신문
  • 승인 2020.09.16 21:39
  • 댓글 1
양기대 의원이 15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 광명을)은 15일 21대 국회 첫 정기회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 프로젝트인 '남북뉴딜'을 제안했다.

양 의원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인영 통일부장관 등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현재 교착국면인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남북이 신뢰를 쌓아가며 공동의 이익을 도모할 수 있는 남북뉴딜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뉴딜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기존 방식을 뛰어넘는 담대하고 창의적인 대응으로, 한반도 평화번영과 남북 주민의 생명, 안전,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남북한 공동 프로젝트다. 예컨대 경의선 남북고속철도협력사업과 남북먹거리교류사업, 남북방역 및 의료협력, 산림협력 및 공유하천 공동관리, 관광‧스포츠교류사업 등을 남북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이에 정 총리는 “북측이 호응만 한다면 얼마든지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정부는 실현 가능한 아이디어를 놓고 실행을 추진하고 있고, 어떤 형태로든 곧 성과가 나올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총리실 산하 남북뉴딜 테스크포스(TF) 설치 제안에는 통일부 산하로 설치하고 총리실에서 적극 돕겠다고 답했다.

이어 양 의원은 이 장관에게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남북고속철도추진기구를 만들고 남북관계가 풀릴 것에 대비해 고속철도건설을 위한 사전조사 및 마스터플랜 수립을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양 의원은 "국제철도협력기구(OSJD)와 먼저 합의하고 북한, 중국, 러시아와 합의한다면 UN제재와 상관없이 서울역에서 출발해 평양∼베이징, 평양∼모스크바로 가는 서울역출발 국제열차를 운행할 수 있다"면서 이 장관에게 적극적인 추진의사를 물었다.

양 의원은 이어 "중국이 일대일로 북한 측에 고속철도건설을 제안하고 있는데 만약 중국의 기술과 자본으로 고속철도가 건설된다면 ‘한반도 철도주권’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광명지역신문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지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뭘 기 대 2020-09-17 07:01:57

    실현가능 한것 만 ..하시요
    맨날 유라시아 철도 운운 흥보하다가
    광명시민 세금 만 길바닥에 뿌리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