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조작의혹' 광명타워 제동...시의회, 광명도시공사 임직원 고발해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5.22 03:52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민간업체를 밀어주려고 용역보고서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광명도시공사의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이 광명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위원장 제창록)은 21일 광명도시공사가 제출한 해당 동의안을 보류하는 한편, 도시공사 임직원에 대한 법적 대응을 광명시에 촉구하고 나섰다.

광명시의회 자치행정교육위원회가 21일 광명도시공사가 제출한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안'을 보류했다. 제창록 위원장이 광명도시공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용역보고서 조작의혹을 추궁하고 있다.

광명도시공사와 용역업체인 한국산업전략연구원은 소하동 제3노외주차장, 새마을시장 주차장, 하안동 철골주차장 설립시 운영주체에 관한 설문조사에서 광명시와 도시공사, 공공기관 직영을 원하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음에도 민간업체 위탁을 원하는 의견이 많은 것처럼 작성된 ‘광명타워 도시재생사업 다른법인출자타당성 용역 최종보고서’를 시의회에 제출하고, 이를 근거로 광명타워 특수목적법인 출자동의를 받으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런 사실은 20일 김윤호 시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광명도시공사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용역업체가 설문조사 데이터를 보고서로 옮기는 과정에서 오류로 잘못 작성한 것이라 해명하지만 단순 오류로 보기에는 설문조사 결과와 다른 부분이 많아 의혹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시의원들은 “만일 상임위 심의 전에 조작이 의심되는 정황이 드러나지 않은 채로 동의안이 그대로 의결됐다면 광명시민들에게 막대한 손해를 끼칠 수 있었던 일”이라며 “허위 데이터를 제출해 시의회를 기망하고, 광명시 행정재산을 축낼 위험을 초래한 도시공사 임직원에 대해 광명시는 감사를 진행하고 수사기관에 고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