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갑 무소속 김경표-권태진 선거연대...낙하산은 집에 가라!앞으로 어떤 정당도 광명 얕보지 않게 해야...기득권 양당 심판 '선거혁명' 이뤄달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4.08 12:03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갑 선거구에서 벌어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일방적인 낙하산 공천에 맞서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경표(기호8번), 권태진(기호9번) 후보가 선거연대를 선언했다. 광명갑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과 통합당 모두 무소속 출마 접전지로 꼽고 있는 지역이어서 두 후보 연대의 파급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경표, 권태진 후보가 선거연대를 선언하는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표, 권태진 후보가 8일 광명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총선은 거대 두 정당이 일방적으로 내려보낸 낙하산 후보와 지역후보 간의 전쟁"이라며 "정권심판이냐 야당심판이냐에 앞서 광명시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기득권 정당들의 오만과 독선을 심판하는 선거혁명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두 후보는 “왜 광명시민들은 후보를 선택할 권리를 늘 이렇게 박탈당해야 하냐”며 “정당의 그늘에 숨어있는 낙하산들의 줄을 끊고, 과연 누가 광명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인가를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김경표, 권태진 후보는 "열심히 하면 무소속도 당선되는 공정한 세상을 광명시민들이 만들어야 기득권 정당들이 앞으로 광명에서만큼은 낙하산을 보내면 필패한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라며 "그래야 다시는 광명을 얕보지 않을 것이고, 광명의 미래세대에게 부끄럽지 않은 당당한 광명의 역사를 물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광명사람 후보인 김경표, 권태진은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모든 방법을 강구해 선거연대를 하겠다”며 “반드시 승리해 낙하산들이 자기네 집으로 돌아가게 만들고, 광명의 짓밟힌 자존심을 찾아오겠다”고 선언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광명지역신문 편집국 2020-04-09 11:46:00

    선거운동기간 동안 실명등록하지 않은 선거 관련 지지 또는 반대 글은 선관위 요청에 따라 삭제조치함을 알립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