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보행사고원인 10명 중 6명 스마트폰...김영준 도의원, 스몸비 예방방안 논의
  • 서인숙 기자
  • 승인 2020.03.17 11:16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김영준 도의원(광명1, 더민주)은 지난 16일 경기도의회 광명상담소에서 학부모들로부터 요청받은 보행 중 스마트폰으로 인한 사고(스몸비) 예방 방안을 광명시청 관계자들과 논의했다. ‘스몸비(smombie)’는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좀비’를 뜻한다.

김영준 경기도의원이 스몸비 예방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2018년 삼성화재 부설 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발표한 ‘보행 중 주의분산 실태와 사고특성 분석’에 의하면 보행 중 주의분산 사고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총 1791명에게 일어났으며, 그 중 61.7%가 휴대전화 사용 중에 보행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중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등의 다중작업은 주의를 분산시켜 전방주시율 및 지각 능력을 떨어뜨리는 만큼, 교통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특히 10대와 20대가 주의분산 보행사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여 보행 시 스마트기기 사용법 지도와 함께 학교 인근 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화면이 꺼지도록 만들어진 안전 애플리케이션 ▲센서로 사람을 감지하여 음성안내를 하는 신호등 ▲바닥에 LED신호등 설치등 타 지자체 사례를 참고하여 대안을 다각도로 검토했다.

김영준 도의원은 “도민들의 이동 안전을 위하여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예산지원과 정책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광명인 2020-03-18 21:55:51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엄청나게 치사한 사람입니다.
    기존 댓글을 삭제하고 로그인 자체도 아예 안되도록 원천봉쇄해서 댓글도 못 달게 했습니다. 다른 분들도 로그인이 안 될겁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는 후원금을 법인명의 통장이 아니라 개인 명의 통장으로 후원금을 모금하였습니다. 엄연히 위법 행위가 의심이 되는 바 언론등록을 해 준 경기도에서는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계좌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합니다.

    이재명 지사를 믿습니다. 코로나19를 선제 대응하는 모습을 봅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금 사용처를 조사해 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