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20대 국회의원 보유 아파트 서울 편중 '심각'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3.17 01:25
  • 댓글 1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서울이 지역구가 아닌 국회의원 다수가 서울, 특히 강남권에 집중적으로 아파트를 보유하고, 정작 자신의 지역구에는 아파트를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서울 편중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실련이 16일 제20대 국회의원들의 아파트 보유현황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 346채 중 253채(73.1%)가 수도권에 몰려 있었고, 서울 지역에는 총 171채(49.4%)가 있었다”며 “이 중 강남, 강동, 서초, 송파 등 강남 4구에 82채(23.6%)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 지역 국회의원 의석수는 58석이지만 의원들이 서울에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는 171채로 의석수의 3배였으며, 강남 4구의 의석수는 13석이지만 82채로 의석수의 6.3배에 달했다.

의정활동 4년 동안(2016년 3월 ~ 2020년 1월) 지역별 아파트값 상승액은 서울 6억2천, 강남4구 8억6천, 경기도 1억5천만원이었다. 반면 서울 이외 지방은 7천만원 상승했고, 서울 경기를 제외한 지방은 2천만원 상승했다. 서울은 서울 이외 지역보다 8배, 강남권은 12배 올랐고, 서울 경기 이외 지방과 비교할 경우 서울은 35배, 강남권은 48배 더 올랐다. 

의원들이 보유한 아파트값의 지역별 평균은 서울 16억 2천, 경기 5억 9천, 서울 경기 이외 지방은 3억1천만원이었다. 총액 기준으로는 강남권이 1,789억, 서울은 2,776억, 경기 422억, 서울경기 이외 지방 320억이다. 비중으로는 강남권만 50.9%, 서울은 78.9%, 서울+경기 90.9%로 아파트 보유보다 지역별 가격 편중은 더욱 심각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집값 폭등에 국회가 동조해 불로소득을 챙긴 결과”라며 “국회가 지금이라도 당장 아파트값 폭등으로인해 발생한 불로소득을 소멸하기 위한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광명인 2020-03-18 21:56:28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엄청나게 치사한 사람입니다.
    기존 댓글을 삭제하고 로그인 자체도 아예 안되도록 원천봉쇄해서 댓글도 못 달게 했습니다. 다른 분들도 로그인이 안 될겁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는 후원금을 법인명의 통장이 아니라 개인 명의 통장으로 후원금을 모금하였습니다. 엄연히 위법 행위가 의심이 되는 바 언론등록을 해 준 경기도에서는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계좌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합니다.

    이재명 지사를 믿습니다. 코로나19를 선제 대응하는 모습을 봅니다.
    미디어광명 이정민 기자 후원금 사용처를 조사해 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