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강신성 vs 양기대, 민주당 광명을 경선 막올랐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2.26 11:16
  • 댓글 0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강신성 (전)민주당 중앙당 당대표와 양기대 (전)광명시장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후보 경선이 26일 막이 올랐다.

경선은 28일까지 3일간 자동응답(ARS) 여론조사로 진행되며,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시민 투표 50%를 반영하고 조사 결과에 후보별 가점, 감점 요소를 적용한 후 등수로 결과가 발표된다. 양기대 예비후보는 권리당원을 과다 조회한 것이 적발돼 중앙당 징계를 받으면서 15%의 감점을 받게 됐다.

26일과 27일은 권리당원과 안심번호를 부여받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28일은 26~27일 여론조사에 참여하지 못했거나 불가피하게 전화를 받지 못한 권리당원들이 직접 전화를 걸어 투표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 후보 진영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대면 선거운동을 자제하고, SNS, 문자메시지, 전화를  통해 지지자들의 투표를 독려해왔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