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광명시민인권위, 인권위협하는 구로차량기지 이전...국가가 책임져라
  • 김인숙 기자
  • 승인 2020.02.12 12:48
  • 댓글 0

[광명지역신문=김인숙 기자] 광명시민인권위원회는(위원장 김대석)가 국토부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사업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광명시민의 건강권 · 안전권 · 환경권 등 인간다운 삶을 위한 기본적 인권을 위협하는 사업"이라며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광명시민인권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열린 2020년 제1차 회의에서 ‘국토부 구로차량기지의 광명 이전 사업에 대한 입장문’을 의결하고 이같이 밝혔다.

광명시민인권위원회는 “광명시민은 자신들의 인권에 중요한 영향을 줄 사업의 결정 과정에서 배제되어 있다시피 한 상황”이라며 “헌법상 인권보장의 의무자인 국가는 인권문제를 시민들 간의 양보할 문제로 만들지 말고, 책임있는 태도로 문제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또한 “시민들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한 정책의 결정과 대안 모색의 과정을 통하여 시민이 인권의 주체가 되고, 국가는 인권보장 의무자로서의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