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양기대 광명을 예비후보, "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추진"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0.01.15 23:23
  • 댓글 4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양기대 광명(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15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1호 공약으로 광명·목동선(가칭) 지하철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을) 선거구의 단골공약인 '지하철'이 이번 총선에도 등장한 셈이다.

양기대 예비후보가 15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공약을 발표했다.

양기대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KTX광명역과 목동역(5호선)을 연결하는 광명·목동선은 총 연장 14Km으로 KTX광명역~소하역~가리대역~하안동우체국사거리역(인천2호선 계획)~철산역(7호선)~현충공원역~고척역~양천구청역(2호선)~목동역(5호선) 등 9개역을 신설하겠다”며 “작년 7월 국토교통부가 발주해 2021년 4월까지 진행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을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환승역은 KTX광명역을 포함해 2호선, 5호선, 7호선 등 4개이며, 인천지하철 2호선이 독산역(1호선), 신독산역(신안산선)까지 연장될 경우 광명·목동선의 하안동우체국사거리역이 환승역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양기대 예비후보가 15일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광명-목동선 지하철 신설 공약을 발표했다.

양기대 예비후보는 “현재 대중교통 이용시 KTX광명역에서 목동역까지 약 1시간 30분이 소요되지만 노선이 신설되면 25분이면 갈 수 있다”며 “철도전문가들과 논의한 결과 총사업비는 1조4천910억원으로 추정되며,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면 분담비율은 국가 50%. 민간 50%이며, 광명시는 5.192%로 775억원이면 된다. 장기간에 걸쳐 분담하면 광명시가 큰 재정부담없이 지하철 신설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광명․목동선 사전타당성조사용역 추진 방안을 광명시 및 경기도, 서울시 등과 협의하겠다”며 “양천갑 출신 더불어민주당 황희 국회의원과 광명·목동선 신설 추진을 공조키로 했다”고 말했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광명 2020-01-20 10:36:38

    모르면 모를까...아니까 안 찍는 스타일   삭제

    • 원주민 2020-01-17 12:49:08

      원주민 들 고통받는것 재미있게 구경하셨습니까?
      4년전 구름산지구 도시개발 민원문제로 주민대표 6명 경기도지사 만남
      2달전 토지평가 협의회 위원 으로 1시간 동안 입에 개거품을 물고
      광명시국장 과장 변호사 및 감정평가사 환지사 위원들에게
      나홀로 표준지가의 부당성주장 과 개별공시지가 아닌 비교지 표준지가 1,3배차이로
      경기도 감사실 및 국토부의 이의신청 결과를 제시하였고 ..
      나홀로 투쟁할때에 정치인들은 뭘~했습니까
      민원 및 이의신청 4년전 행정소송 구경만 하고 있었습니까?   삭제

      • 이봐요 2020-01-17 11:29:06

        구로차량기지를 어떻게 하겠다는 거요?????   삭제

        • 겁난다 2020-01-17 07:11:37

          과대광고 치적자랑과 언론플레이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