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고려시대 유물의 보고 '성균관'박준철 회장의 21번째 개성가는 길 3
  • 박준철 <민주평통 광명시협의회장>
  • 승인 2008.06.24 00:00
  • 댓글 0

다음 유적지인 ‘고려 박물관-성균관’ 광장에 들어서니 좌우로 ‘고려 기념품 상점'이 들어서 있었고 매점 앞에는 한복으로 곱게 차려입은 여성 최고참 김OO 안내원이 ‘회장 오빠 또 오셨네요!’라며 일행을 반겼다.

▲ 고려기념품 상점 앞에서 북측 안내원과 함께
성균관은 고려 992년 창건해 최고의 교육기관으로 사용하다가 1988년 박물관으로 개관하여, 고려의 역사, 경제, 과학 등 문화의 발전모습을 보여주는 1,000여점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는 곳이다.

박물관 현관에 들어서니 놀랍게도 일백년도 아닌 일천년이 넘은 은행나무와 느티나무가 오랜 세월의 유서를 말해주듯이 웅대하게 뻗어 있었다. 이 나무를 보니 문뜩 경기도 양평에 있는 일천년이 넘은 용문사의 은행나무가 생각났다. 이러한 나무들은 우리들에게 중세의 역사가 있다는 자부심을 심어준다.

▲ 박물관에 전시된 유물
잘 정돈된 담장과 정원, 수목과 잔디, 돌담길을 따라 관내로 들어가니 여느 박물관과 마찬가지로 그 당시의 유물과 유품들이 잘 정돈돼 설명까지 되어 있었다. 4개의 전시관 중 한 곳에는 우리가 관광 못한 영통사, 왕건왕릉, 공민왕릉, 만월대, 첨성대 등 많은 유적지를 사진을 통해 축조한 모형도로 감상할 수 있어 좋았다.

관내에서 나와 야외 전시장을 들러 헌화사 7층 석탑, 유수 연문누각, 흥국사탑, 불일사 5층탑, 개국사 석등, 민속놀이터를 구경하고 기념품점을 들러 작은 도자기 3점을 구입했다. 일행 중 2분의 선배님을 모시고 개성에서 제조한 솔잎술 1병으로 기분을 달래며, 인적이 드물고 차량도 거의 없는 인구 35만의 회색 도시, 동토의 땅 ‘개성’을 뒤로 하고 개성공업지구를 향해 차에 몸을 실었다.

개성공업지구는 우리가 잘 아는 바와 같이 2000년 8월 현대 아산이 북측과 합의하여 추진을 시작한 사업으로 2002년 착공해 기업에 분양하는 형식으로 진행된 공단이다. 우리는 우리네 식으로 잘 건축된 회사건물, 공장, 구획정리, 가로등, 여타의 시설물들이 반듯하게 자리 잡았음을 확인하며 북측 출입사무소로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 개성을 뒤로 하고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버스가 북측사무소에 가까이 다가오자 하루를 함께 한 북측 안내원은 아쉬운 표정으로 ‘우리 다시 만나자’라는 노래를 불렀고 우리 일행은 힘차게 박수로 답례했다. 우리 일행은 무사히 남측 출입사무소에 도착, 우리네 버스에 몸을 실었다. 이때가 오후 5시 40분.

가깝고도 먼 땅 개성을 다녀오면 분단된 현실을 또 한 번 일깨우며 하루 속히 통일이 고대하게 된다. 참가자들과 남북관계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나누며, 대한민국의 과거와 현재, 역사와 미래에 대한 성찰을 이끌어낸 21번째의 짧은 여행이었다............ [끝]

광명지역신문, JOYGM

박준철 <민주평통 광명시협의회장>  jcp3331@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