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여주시, 시가(市歌) “여주의 노래” 사용 중단 결정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9.02.28 14:32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여주시는 27일 친일인명사전 공식 등재된 김동진씨가 작곡한 시가(市歌)인 “여주의 노래”의 사용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번 “여주의 노래” 사용 중단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선조들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여주의 노래’ 작곡가 김동진씨는 1939년 만주국 건국을 찬양하는 음악을 작곡하는 등 일본 제국의 만주 정책에 협조한 행적으로 친일 인명사전에 공식 등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친일잔재를 청산하는 의미로 ‘여주의 노래’를 시가(市歌)로써 사용하는 것을 중단한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 공론화를 통하여 새로운 시가를 만들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3월 1일 여주시에서는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와 여주박물관 3.1운동 100주년 특별기획전을 비롯해 민간단체의 다양한 3.1절 기념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광명지역신문, JOYGM

홍대호 기자  hdh@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