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동두천시, 접경지역 종합계획 변경으로 국비 466억 확보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9.02.08 11:29
  • 댓글 0

[광명지역신문=홍대호 기자] 동두천시는 동두천․양주 상생플랫폼 구축사업 등 3개 사업, 총사업비 760억원 (국비 466억원, 시비 294억원)을 반영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 안이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동두천시는 이번 종합계획 변경에 동두천․양주 상생 플랫폼 구축사업, 소리이음 마당 조성사업, 산림 치유원 자연누林 사업을 포함시켰다.

동두천․양주 상생 플랫폼 구축사업은 상패동의 악취문제로 갈등이 있는 동두천시와 양주시가 상생협력 일환으로 동두천시의 선업교 서측에 총사업비 330억원(국비 165억원, 시비 165억원)을 투자하여 주민복지 및 생활 체육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축산 농가로 인해 악취가 발생하는 양주시 하패리 276번지 일원에는 총사업비 360억원(국비 180억원, 지방비 180억원)을 투자하여 축산 농가를 이주시키고 곤충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소리이음마당 조성사업은 풍물, 국악등 전통문화와 락, 힙합 등 현대음악이 공존하는 특색을 가졌음에도 문화SOC가 부족한 동두천시의 생연동 824-60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180억원(국비 126억원, 시비 54억원)을 투자, 연습실 및 상설공연장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산림치유원 자연누林 조성사업은 왕방산(탑동동 산39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250억원(국비 175억원, 시비 75억원)을 투자, 시의 지역 산림자원 및 놀자숲, 동두천자연휴양림과 연계하여 치유의 숲을 조성하여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변경으로 시의 오랜 문제였던 신시가지 악취문제를 양주시와 상생 협력하여 접근할 수 있게 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문화SOC, 관광SOC 조성사업이 지역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동두천시의 즐거운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대호 기자  hdh@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