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박승원 광명시장 "하안2 공공택지 지정 결사 반대"2차례나 반대의견 전달...국토부의 일방적 지정은 자치권 훼손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10.04 17:45
  • 댓글 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이 4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지정한 '광명 하안2지구'의 공공택지지구 지정에 대해 반대의견을 재차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4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국토부의 하안2지구 공공택지 일방적 지정에 대해 자치권을 사수하겠다며 반대의사를 재차 밝혔다. @사진=광명시청

박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광명시는 국토부가 발표 전 요청한 사전협의에서 이미 두 차례 공식적으로 반대 의견을 분명히 전달했다”며 “그럼에도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하안2지구를 택지지구로 지정하고 공람공고를 한 것은 지방정부의 자치권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광명시 발표에 따르면 국토부는 1차로 9월 3일 광명시에 사전협의를 요청했고, 이에 대해 광명시의 반대의견이 담긴 종합의견서가 20일 국토부에 전달됐다. 2차로 9월 18일 국토부는 광명시에 주민의견 청취 및 공람공고 협조를 요청했고, 광명시는 국토부 발표 하루 전인 20일 반대 의사를 담은 공문을 국토부에 회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박 시장은 “중앙정부의 일방적인 주거정책은 광명시에 교통난을 안기고, 자족기능이 부재한 서울의 베드타운 역할만을 강요했다”며 “정부는 광명시흥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도 철회하고, 이를 다시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면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중 원광명마을에서 부천시 옥길동 경계까지 1.5km를 지하차도로 시공하겠다는 약속도 어겼다”고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은 “이미 광명시는 중앙정부의 지역정체성과 미래를 고려하지 않은 조치들로 많은 고통을 받고 있다”며 “더 이상 중앙정부의 밀어붙이기식 정책은 받아들일 수 없고, 광명시의 자치권을 지켜 광명시민을 위한 우리만의 정책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명시는 공공주택 공급 정책에 대해 기존의 도시재생사업과 함께 사회주택 사업 등을 추진할 것을 밝혔다. 광명시내 시유지와 유휴지를 발굴하고, 오래된 주택을 매입해 신혼부부, 청년 등 서민을 위한 주택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쓰레기 2018-10-08 10:21:28

    반대하지도 않으면서 반대하는 제스터가 아니길 바란다
    그리고 쓰레기 같은 광명시 갑구 사람들과 같이 정치하는 것도
    쓰레기다   삭제

    • 표장사꾼 2018-10-05 08:25:08

      경기도에 그린벨트 해제권한은 경기도지사및 국토부장관이 갖고있다..
      민법의 사유소유권보다 높은- ...
      헌법 122조 우리나라 헌법 제122조에서는
      국가는 토지소유권에 제한과 의무를 과할 수 있다 명문이 있지않는가?

      선거법 으로
      광역시장. 사장및 군수 국회의원 시의원으로 당선된 자들이

      법률(헌법및 관계법령)을 개정이나 페기 하지 않고서
      헌법을 준수 하지 못 하겠다고

      에라이 표장사꾼
      그러면 세금과 병역 의무도 준수하지말자.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