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박승원 광명시장, 첫 월례회의서 밝힌 시정방향은?자치분권-4차산업-일자리가 핵심...국·과장 중심 책임행정 당부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8.07.10 14:31
  • 댓글 2

[광명지역신문] 박승원 광명시장은 10일 취임이후 첫 번째로 가진 7월 월례조회에서 민선7기 시정운영을 밝히고 본격 행보에 나섰다.

박승원 광명시장이 10일 취임 후 첫 월례회의에서 시정운영방향을 밝혔다. @사진=광명시청

박 시장은 “중앙정부에서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지방분권 강화에 대해 시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각종 사업 관련 시민과 직접 소통하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만족도 높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박 시장은 “그동안 대규모로 운영되던 통상의 인수위원회 형식을 탈피하고 규모를 최소화해 내실있게 운영했다”면서 “광명시시정혁신기획단에서 주요 현안사항과 공약사업을 중심으로 점검해 나가는 한편 개별사업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통해 부족한 부분은 보완하고 개선하도록 방향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오는 9월까지 민선7기 4년 임기동안 추진할 공약사업에 대해 확정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임기동안 초심을 잃지 않고 시정을 운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박 시장은 민선7기 시정운영 방향 등 비전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이자 시민주권과 자치분권 강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 육성 △최저임금 인상 등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중소기업·영세 자영업자들의 경영난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주요 5대 핵심공약 방향 등 시정 철학으로 △서울시 땅 2만평을 광명시로 환원 △수요자중심의 맞춤형 도시재생 추진 △고교무상교육 조기 실시 △변화와 혁신을 통한 다양한 일자리 창출 △생애주기별 맞춤형 돌봄 확대 등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특히 국·과장 책임하에 업무추진으로 국·과장 권한을 강화하겠다고 밝히고, 관행탈피, 청렴, 혁신 등 공직자로서의 소임을 강조하면서 낡은 틀과 부정적 관행은 과감히 청산하고 새로운 광명의 변화를 위해 영혼 있는 공직자로서 원칙과 기본을 지켜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공공성의 가치를 우선하는 사람, 시민과 대화하고 협력하는 사람, 시정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일하는 사람 등 3가지 역량을 갖춘 공직자들이 많았으면 좋겠다"며 "4년동안 공직자들이 열심히 일하고 행복하게 일하면 광명시민이 행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오는 13일까지 각 부서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단체장 2018-07-12 12:22:03

    양시장이 만들어놓은 단체는 과감하게 조사해서
    정상적으로 돌려놓으세요
    시민들이 바보인줄알고 8년동안 어마어마 했네요
    하지만 시민들은 다알고있답니다
    광명동굴? 10명 모이면 9명은 두번다시는 안간다는게 시민들생각입니다 그걸 장본인도 알고있으니 도시공사
    만들은것 아닙니까?
    적자투성이 광산 도시공사에 떠넘기려고 ㅋ.ㅋ   삭제

    • 적폐 청산 2018-07-10 19:36:48

      8년간의 적폐, 청산은 없는 것인가요.
      같은 당이라고 그러십니까? 실망입니다~~
      시민들은 적폐들이 수없이 보이는데, 새 시장은 하나도 보지지 않으십니까?
      알고도 눈감고 넘어가려 하십니까?
      부디 적폐 청산하여 깨끗한 광명을 만들어 주세요 ㅠ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