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확대
  • 김인숙 기자
  • 승인 2018.03.04 20:02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광명지역신문] 경기도가 ‘일하는 청년통장’의 대상을 소상공인 자영업자까지 확대, 올해 287억을 투입해 상반기 5,000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16일 ‘2018년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참가자 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며, 신청기간은 26일부터 내달 6일까지다.

지원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부터 만34세까지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청년이다. 특히 올해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경영부담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청년 자영업자도 신청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참여자가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하고 매월 10만 원을 저축하면 도 지원금 17만2천원과 이자를 합쳐 3년 후 약 1,000만 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김인숙 기자  porsche4@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