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하안북중 진입하던 5톤트럭 운전석 '불'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8.01.09 13:39
  • 댓글 0

9일 오전 10시 57분경 하안북중학교 정문으로 진입하던 5톤 트럭 운전석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다. 이 사고로 소방차 9대와 소방대원 21명이 출동했다.

광명소방서에 따르면 이 트럭은 하안북중에서 사용할 이동식 화장실을 싣고 가던 중 차량전기장치 합선으로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행히 사고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주차되어 있던 쉐보레 차량 1대가 불에 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과 재산피해를 조사 중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