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복지
광명동굴 바비인형전 막 내려...관람객 11만5천명
  • 서인숙 기자
  • 승인 2017.11.03 07:23
  • 댓글 2

광명시는 ‘광명동굴 바비인형전’이 123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달 31일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광명동굴 바비인형전’은 지난 7월 1일 광명동굴 라스코전시관에서 개막한 이래 4개월 동안 관람객 11만 5천여 명이 방문했다.

프랑스 장식미술박물관의 바비인형 컬렉션과 바비인형 제조사인 미국 마텔사의 특별한 바비인형을 세계 첫 국제순회 전시로 개최한 ‘광명동굴 바비인형전’은 바비인형의 역사와 의상을 통한 여성의 직업과 패션 변천사를 조명했다. 또한 지난해 4월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행사로 개최한 라스코 동굴벽화 전시회에 이어 한국과 프랑스 두 나라 간 문화교류의 장이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광명시는 아울러 바비인형전에 지난 9월 19일부터 전국 66개 시설과 기관의 2천173명에 달하는 문화소외 청소년을 초청해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민주화 사업을 펼쳤다.

양기대 시장은 “광명동굴 바비인형전은 광명시의 관광산업 발전은 물론 문화민주화와 외교적인 성과를 모두 거뒀다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광명시를 넘어 경기도의 문화‧예술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창의적인 전시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동굴 라스코전시관은 프랑스의 세계적인 건축가 장 누벨이 컨테이너 62개를 사용해 기하학적으로 조성한 전시관으로, 앞으로도 광명동굴의 특성과 현대적 감각을 결합한 다양한 콘텐츠의 전시회를 유치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할 계획이다.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11만 5천여 명 2017-11-03 13:44:36

    광명동굴 바비인형전’은 지난 7월 1일 광명동굴 라스코전시관에서 개막한 이래 4개월 동안 관람객 11만 5천여 명이 방문했다

    그래서 손익계산 해보자구나 !
    시설비 및 임대료 (바비인형) 및 운반비 기타등
    수입 - 지출= 순이익
    11만 5천명 입장료은얼마인고 ?
    그리고 시설비 임대료(바비인형)기타등은 얼마인고?

    이익있는거야 비용이더많은것이냐?
    고것이 알고싶다..   삭제

    • 알려줘 2017-11-03 12:20:20

      바비인형전행사로 얼마의이익이 발생했는지도 알려주세요
      기사보먼 광명동굴과 연결된기사에 수입.지출은없고 방문객수만올리니 시민의 한사람으로 답답합니다 그리고 행사없이 평일에도 방문객이 얼마인지 자세한 정보를 올려주는 신문사는 정녕없는건지 안타깝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