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광명시와 교육청은 핑계 대지말고 중학교 신설하라"시의회, 소하중 과밀문제 해결 촉구 결의안 채택...증축은 해결책 아냐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9.11 11:42
  • 댓글 0

구름산초등학교, 소하초등학교, 소하중학교 과밀에 따른 학교환경개선과 (가칭)운산중학교 신설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11일 광명시의회에서 채택됐다. 소하1동 과밀학교문제 해소를 위해 조화영 시의원(라선거구)이 대표발의한 결의안에 대해 같은 지역구의 이윤정(자유한국당), 안성환(국민의당) 시의원은 동참하지 않았다.

광명시의회가 소하중 과밀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11일 채택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결의문에서 ▲광명시와 광명교육지원청, 경기도교육청은 본인들의 행정 실수를 인정하고 경찰서 부지를 (가칭)운산중학교 부지로 환원할 것 ▲교육부는 학교총량제를 페지하여 거대학교의 설립을 지양하고 내 집 앞 적정규모의 작은학교를 설립할 것 ▲교육부와 경기도교육청, 광명시는 아이들과 교사의 인권이 함께 존중받을 수 있는 교육복지정책을 실천할 것을 촉구했다.

조화영 시의원은 제안설명에서 “광명시는 혁신교육의 중심도시로서 광명교육에 대한 학부모의 기대기차 높지만 소하1동 지역은 초등학교에서 중학교까지 과밀로 인해 아이들의 학습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며 “광명교육지원청과 광명시는 초등학생 수가 감소하고 있고, 예산이 많이 소요되고, 부지도 없고, 학교설립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핑계들을 대면서 과밀을 증축으로만 해결하려고 하고 있지만 증축은 답이 되지 못했다”며 “증축 후에도 소하초와 구름산초는 여전히 과밀문제를 겪고 있고, 결국 소하중을 과밀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학교과밀 문제는 단순한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인권문제”라며 “한 인간이 적정한 공간에서 교육받을 권리, 한명의 선생님이 적정한 수의 아이들을 가르칠 권리, 결론적으로 교사 1인에게 배정되는 아이들의 적정수는 교육복지를 실현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덧붙였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