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출퇴근 뭘 타세요...경기도내 승용차, 서울은 대중교통
  • 홍대호 기자
  • 승인 2017.08.03 12:43
  • 댓글 0

경기도민은 경기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주로 이용하며, 서울로 통근 시에는 대중교통(62.1%)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이 3일 낸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Ⅵ : 교통’ 보고서에 따르면 통근목적지별 이용하는 교통수단 비율이 다른데 걸리는 시간도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거주지로 통근 시에는 대중교통이 승용차보다 오래 걸리고(버스: 28분, 지하철: 31분 > 승용차 25분), 서울로 통근할 때는 승용차가 대중교통보다 오래 걸렸다(승용차: 66분 > 버스: 64분, 지하철: 61분).

경기도민이 부담을 느끼지 않는 통근시간은 평균 26.4분이라 답했는데 거주지역으로는 24.6분, 도내 다른 시·군으로 44.2분, 서울로는 64.5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통근시간은 짧아지는데 통근시간이 평균 60분 이상 걸리는 서울로의 통근은 20대에서는 41.3%였으나, 50대에서는 21.4% 비율로 떨어졌다.

경기도민이 생각하는 교통의 문제점으로 ‘대중교통 노선 및 운행횟수 부족(30.6%)’을 가장 많이 답했으며 ‘주차공간 부족(23.3%)’, ‘교통법규 미준수(15.9%)’, ‘교통체증(15.6%)’, ‘교통안전시설 부족(13.8%)’순 이었다.

빈미영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내 통근 시 승용차를 많이 이용하는 것은 시·군간 버스나 지하철 인프라와 서비스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시·군간 환승허브역을 발굴, 연계하는 등 대중교통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당분간 경기도내 통근의 승용차 이용이 지속되므로 친환경자동차 보급정책과 경기도차원의 주차정책 수립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빈 위원은 “경기도와 서울간의 광역통행도 중요하지만, 경기도내 통근자가 전체의 69.2%인 만큼 경기도 지역 간 이동편의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감소정책과 지속적인 도시공간 정비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

홍대호 기자  ddahu@naver.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