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이번엔 알바? 연일 터지는 이언주 막말논란 어디까지?
장성윤 기자  |  jsy@joygm.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55호] 승인 2017.07.25  22:34: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이언주 의원(광명을, 국민의당)이 최근 잇따른 막말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최근 조리사, 공무원에 대한 막말논란으로 곤혹을 치른 광명을 이언주 국회의원(국민의당)이 이번에는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비하했다는 구설수에 올랐다.

이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나도 알바를 한 적이 있고 월급을 떼인 적이 있다”며 “사장님이 망했다. 사장이 살아야 나도 산다는 생각에서 노동청에 고발하지 않았다. 우리 사회에 어떤 공동체 의식이, 같이 함께 살아야 된다. 이런 게 좀 필요한 때가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발언했다.

이 의원이 최저임금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론이 입증되지 못한 이론이라고 비판하는 과정에서 공동체 정신을 강조하며 자신의 경험을 예로 든 것인데 마치 임금체불을 신고하지 않는 것이 공동체 의식인 것처럼 비춰졌다는 논란에 휩싸인 것.

이 의원은 발언이 문제되자, 해명자료를 통해 “노동자가 임금을 체불해도 사장을 생각해서 노동청에 신고하지 않는 것이 공동체 의식이라는 말이 아니었다”며 “저의 경험에 비춰 사장이 망하니 월급을 달라고 할 데가 없고, 법적으로 대응해도 실익이 없다. 서로 약자끼리 괴롭기만 할 뿐이니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의원의 해명에도 비난여론은 진화되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논평을 통해 “학교급식 노동자에게 ‘밥하는 아줌마들’이라 하고, 공무원들을 겨냥해 ‘세금먹는 사람’이라고 폄하한데 이제는 아르바이트 임금 체불을 옹호하는 이 의원의 짜증나는 모습을 국민들이 언제까지 봐야 하냐”며 “오늘로써 이 의원은 삼진아웃이다. 폭염에 국민들 불쾌지수 높이지 말고 가급적 오래 푹 쉬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언주 본인은 공동체 의식을 거론하지만 약자들의 일방적 희생을 요구하는 것은 공동체 의식과 무관하다”며 “이 의원의 비뚤어진 의식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정의당도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생명과도 같은 임금을 떼먹히고 일자리마저 잃을까 신고도 못하는 노동자들의 절박함은 보이지 않냐”며 “이런 사람이 한 공당의 지도부라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맹비난하며 국민의당에서 엄중 처리할 것을 촉구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백수 2017-07-27 22:11:36

    선거의날이 두려울것이야
    막말이 하두심하여 유권자가 눈길 돌리어

    실업자 되면 할일없는 기름회사 변호사 되어
    봉급날만 기달리면되지?

    별수있나?

    .신고 | 삭제

    • 한심해 2017-07-26 20:04:32

      부끄럽다. 광명시민이라는게신고 | 삭제

      • 윤희상 2017-07-26 12:07:51

        이젠 불쌍해지려고 한다
        입만 열면 비상식적인 소리를 해대니..
        왜 민주당 의원들이 본인을 벌레 보듯 했는지 이제 이해가 되네신고 | 삭제

        • 막말의달인 2017-07-26 07:17:29

          막말 할수있는 날짜 몇일 안~남았수..
          표가 우수수하여 두눈에 후회에 눈물이 .


          .신고 | 삭제

          • 광명시 만세 2017-07-26 07:14:20

            뻥기대는 광명똘굴에 올인하여 7월주말 관광객 2만명 금년 47만명
            수입입장료 은 30억 4000만원 이고
            지출 매년 시설 증설개선비 관리비 97억

            유치원 아동도 계산하는 손실 67 억원 인것을 인건비 흥보비 제외
            따라서 대략 70억 적자 손실 인것을

            뻥기대는 시민들에게 비용은 말하지않고
            관광객 2만명, 올들어 47만명 돌파 30억4000만원 만 흥보

            바보가되어 광명동굴에서 30억 순이익 있는것으로 알고있다

            http://www.newsingm.co.kr/news/article.html?no=3899

            .신고 | 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23-837 경기도 광명시 철산3동 440번지 중앙시장 상가 308호 TEL 02-2611-7961~2 FAX 02-2611-7962
            등록번호 : 경기도아00120 | 등록연월일 : 2007.09.06 | 발행인·편집인 : 홍석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성윤
            Copyright © 2017 광명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yg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