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조화영 시의원, 청년예산 너무 박해...전담센터 설립요구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7.20 15:48
  • 댓글 2
▲ 조화영 시의원이 18일 시정질문에서 청년정책을 생산하기 위한 전담센터 설립을 시 집행부에 요구했다.

광명시에 청년 일자리, 복지 등 청년정책을 생산하기 위한 전담센터를 설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화영 광명시의원은 지난 18일 시정질문에서 “정부 정책에 발맞춰 최근 광명시도 청년일자리정책들을 추진하고 있으나, 여전히 청년 관련 예산 편성은 인색한 실정”이라며 “청년들의 욕구가 반영된 청년정책이 생산될 수 있도록 일터와 힐링터, 문화공간이 결합된 ‘청년활동증진센터’를 설립해야 한다”고 시 집행부에 요구했다.

조 의원은 “2017년 1월 기준 광명시 청년인구(18세~39세)는 10만명에 달하지만 청년정책예산은 국도비까지 포함해 16억5천만원에 불과하다”며 “65세 이상 광명시 노인인구 3만7천여명에 예산은 666억6천만원인 것에 비하면 청년에 대한 예산편성은 너무 박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의원은 “대학이 없는 광명의 경우 청년문화가 뿌리내리지 못하고 있고, 청년들과 간담회를 해보면 광명에서 청년들이 할 것도 없고, 갈 곳도 없다는 이야기가 가장 많이 나온다”라며 “창의적이고 다양한 청년정책과 청년문화생산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광명시는 “취업난, 생활불안정 등 청년들에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단발성이 아닌 종합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조례에 근거해 센터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타 지자체 벤치마킹을 통해 전담팀 신설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