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여성이 음식이냐? 김기춘 시의원 사퇴하라!”광명시 여성단체-시민협, 자진사퇴 압박...시의원 자질없다
  • 장성윤 기자
  • 승인 2017.07.18 21:56
  • 댓글 4

SNS에서 여성의 반나체 사진에 지속적으로 여성을 비하하는 성적 댓글을 게재한 김기춘 광명시의원(국민의당)에 대한 사퇴 압력이 거세지고 있다.

▲ 광명시 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이 김기춘 시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18일 시의회 앞에서 하고 있다.

광명시 17개 단체로 구성된 광명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진명숙, 이하 ‘여협’)는 18일 광명시의회 앞에서 김 의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여협은 “김 의원이 여성의 반나체 사진에 ‘참 맛깔나는’ 등의 댓글로 여성을 음식에 비유하고, ‘여체의 신비는 보일 듯 말 듯’ 등 성을 상품화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댓글을 올렸다”며 “시의원으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럽다”고 분개했다. 여협은 “우리 사회의 양성평등 문화가 성숙하게 정착되도록 여성에 대해 부적절한 언행을 한 김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 광명시 여성단체협의회 회원들이 김기춘 시의원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18일 시의회 앞에서 하고 있다.

앞서 광명시시민단체협의회도 이날 오전 김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협은 “이번 사건은 김 의원의 성의식과 공인으로서의 자각이 있는지, 그 자질을 드러낸 엄중한 사안”이라며 “김 의원은 시대착오적, 여성폭력적 댓글사건에 대해 공개사과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시민협은 최근 잇따라 터지고 있는 국민의당 광명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의 여성비하 행태에 대한 국민의당 중앙당 차원의 사과와 징계, 광명시의회 차원의 성평등교육 의무화를 촉구하는 한편, 김 의원을 의원직에서 제명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협은 이달 중 시의장, 부의장, 여성 시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김 의원에 대한 의회의 조속한 제명을 촉구할 방침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