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대기업 유치와 지역상인 보호, 두마리 토끼 잡으려면?광명시,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위한 동반성장포럼 개최
홍대호 기자  |  ddahu@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38호] 승인 2017.05.29  01:2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기업과 중소상인 간의 상생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광명시가 26일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이끄는 (사)동반성장연구소와 공동으로 ‘2017 광명시 동반성장 포럼’을 개최하고 지역경제의 상생발전을 위한 방안 및 정책개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 '광명시 동반성장 포럼'에서 양기대 시장(가운데)과 정운찬 이사장(오른쪽), 김남현 광명시 소상공인협회 이사장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양기대 시장은 ‘상생협력, 이분법적 사고를 버려야’라는 기조발표를 통해 광명시의 대형 유통기업과 중소 상인간의 성공적인 상생 협력 모델을 소개했다. 양 시장은 “기업유치를 통한 지역발전과 중소상인 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상대의 의견을 경청하는 자세와 이를 바탕으로 하는 신뢰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우리 사회의 양극화 해소와 동반성장 분위기 조성에 광명시 발전 모델이 좋은 귀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운찬 이사장도 인사말 통해 “광명시는 이케아 등 현대적 유통업체가 들어왔음에도 지역 전통시장과 상생, 동반성장이 잘 된 모범적 사례”라며 “양 시장의 상생협력을 위한 노력이 경기도와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광명시와 동반성장연구소는 상생 경제도시 광명시를 만들고 동반성장 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두 기관은 동반성장 정책대안과 협력사업을 발굴하고, 모범적인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한 포럼, 교육 개최 등을 통해 꾸준히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럼에서는 서용구 숙명여대 교수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성장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브랜드전략’, 김용한 엠아이전략연구소 박사의 ‘유통대기업과 지역상권의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모델’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김 소장은 광명시의 동반성장 협력모델을 새로운 성공모델로 평가하면서도 “중소상인들은 선진 상품 개발과 운영 역량을 습득하려는 인식의 전환이, 대형기업은 이들의 역량강화를 통한 시너지 창출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며 “광명시는 중소상인들을 위한 인프라 위주의 지원을 벗어나 실질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과 실행을 지원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운찬 이사장이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광명동굴 지역관광 활성화와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지역 경제 및 소상공인에게 미치는 영향 등 다양한 주제에 관해 청중과의 토론이 벌어졌다.

양 시장은 “어렵고 힘들었던 과정을 거쳐 광명시의 상생모델이 큰 틀에서 완성됐지만 이제는 좀더 세밀한 내용을 검토해야 할 시기”라며 “여러 정책대안이 제시됐지만 이 가운데 소상공인들이 납득하고 동의하는 내용들을 잘 선별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사)동반성장연구소와 향후 대형 유통기업과 중소상인이 더불어 살며,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도록 정책대안과 협력 사업을 발굴 등에 관해 꾸준히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23-837 경기도 광명시 철산3동 440번지 중앙시장 상가 308호 TEL 02-2611-7961~2 FAX 02-2611-7962
등록번호 : 경기도아00120 | 등록연월일 : 2007.09.06 | 발행인·편집인 : 홍석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성윤
Copyright © 2017 광명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yg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