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청, 동자상 찾아 나이 환갑에 아들 낳을 수 있을까?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9.20 16:14
  • 댓글 0
kbs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9월 20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자매들이 김천으로 한 남자를 소환(?)한다.

이날 자매들은 막내 김청의 주도로 무작정 경북 김천을 찾았다. 김청은 즉흥적으로 여행 온 김에 “오늘 하루 외박 땡겨보자(?)”며 언니들에게 자고 갈 것을 제안했고, 언니들은 환호하고 콜을 외쳤다. 내친김에 그 사람을 부르면 어떠냐고 한 남자와의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못 이기는 척 남자에게 전화를 건 김청은 조혜련에게 배운 혀 짧은 애교 말투를 선보여 언니들의 놀림감이 되기도 했다. 자매들이 그토록 애타게 찾은 남자의 정체는? 자매들의 러브콜을 받은 그는 과연 김천까지 달려올까?

김청이 고른 김천의 첫 번째 즉흥 여행지는 사명대사의 출가 사찰로 유명한 천년 고찰 직지사였다. 김청은 언니들에게 ‘직지사 안에 있는 1000구의 불상 중 동자상을 찾으면 아들을 낳는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직지사를 방문한 숨은 속내(?)를 드러냈다. 김청은 언니들의 야유에도 불구하고 동자상 찾기에 남다른 의지를 보였는데. 과연 동자상을 찾아 환갑에 아들을 낳을 수 있을까?

김천 즉흥 여행 중 자매들은 숙소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공원에 도착했다. 김청은 버스를 타기 전 급한 볼일(?)을 해결하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웠다. 버스 출발까지도 오지 않는 김청을 기다리다 못한 자매들은 “그냥 우리끼리 가자”며 버스를 출발시켰다. 언니들은 홀로 남은 김청을 까맣게 잊은 채 직지문화공원과 사명대사공원 경치를 즐기기에 여념이 없었다. 볼일을 마치고 돌아온 김청은 혼자 낙오된 사실을 알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자매들은 다시 완전체로 뭉칠 수 있을까.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20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