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안철수에 정치생명 걸었던 이언주, 정치적 입지는?
장성윤 기자  |  jsy@joygm.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35호] 승인 2017.05.10  00:59: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이언주 의원의 눈물유세

9일 실시된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개표 초반부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일찌감치 당선을 확정짓자, 민주당을 탈당하고 안철수와 손잡았던 광명을 이언주 국회의원이 지역내 정치적 입지를 유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표적인 비문계였던 이 의원은 대선을 한달 앞둔 지난 4월 초 민주당을 나와 국민의당에 입당해  ‘안철수에게 정치생명을 걸었다’며 연일 눈물의 지지유세를 하고, 문 후보의 저격수로 나서며 연일 매스컴의 주목을 받아왔다.

탈당 당시 이 의원은 “친문패권 청산을 주장해왔었지만 당에서 오히려 왕따를 당했다"며 "높은 지지율의 정당을 떠나 새로운 길을 간다는 것이 두렵지만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당으로 간다"고 밝힌 바 있다.

이렇게 언론에서는 화려한 조명을 받았지만 탈당 후 지역내 상황은 이 의원에게 그리 녹록치 않았다. 대선을 앞두고 사고지구당이 된 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회 소속 지방의원들과 당원들은 이 의원을 ‘철새’라 지칭하며 “이 의원의 탈당은 대의명분도 신의도 없는 것이고, 탈당에 대한 사전협의도 없었다”며 “2번이나 국회의원으로 당선시켜준 민주당과 광명시민에 대한 배신”이라며 비난하고 있다.

이런 지역내 싸늘한 민심을 반영하듯 이 의원과 함께 동반탈당한 지역인사는 안성환 시의원과 보좌진 등에 그쳤고, 대선 패배로 인해 당분간 세를 불리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이번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면서 공석인 민주당 광명을 지역위원장이 누가 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상대적으로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광명을 선거구의 지역위원장은 내년 지방선거의 공천권을 행사하고, 차기 국회의원 선거에서 후보 자리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총선을 노리는 정치인에게는 도전해볼만한 자리다.

민주당은 당분간 광명을 지역위원회를 직무대행체제로 운영하다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위원장을 임명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는 있지만 상황에 따라 임명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며, 재선인 이언주 의원의 대항마로 지역내 인사를 임명할 것인지, 중앙 정치인을 전략적으로 내려보낼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다.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423-837 경기도 광명시 철산3동 440번지 중앙시장 상가 308호 TEL 02-2611-7961~2 FAX 02-2611-7962
등록번호 : 경기도아00120 | 등록연월일 : 2007.09.06 | 발행인·편집인 : 홍석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성윤
Copyright © 2017 광명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yg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