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드라마 ‘빅마우스’ 인물관계도· 뜻· 원작· 몇부작?
  • 이서진 기자
  • 승인 2022.07.29 22:34
  • 댓글 0
MBC '빅마우스' 인물관계도 홈페이지 캡쳐

[광명지역신문=이서진 기자] 오늘 29일 오후 방송 중인 MBC 새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 배우 이종석과 윤아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드라마의 인물관계도를 공개한다. 

우선 구천시에 거주하고 있는 변호사 박창호(이종석)와 간호사 고미호(임윤아)는 가혹한 생활고에 시달리는 평범한 부부다. 지긋지긋한 가난을 해소하고 유명세까지 줄 것 같았던 거물급 의뢰는 되려 박창호에게 암흑세계의 제왕 ‘빅마우스(Big Mouse)’라는 오명을 뒤집어씌우면서 그는 온갖 흉악범들이 다 모여 있다는 구천교도소에 발을 들이게 된다.

박창호에게 씌워진 누명이 황당하기는 그의 아내 고미호 역시 마찬가지다. ‘내 가족은 내
가 지킨다’며 승부사 기질을 꺼내든 고미호는 아빠 고기광(이기영)과 동료 변호사 김순태
(오의식)의 손을 잡고 남편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과감히 전쟁에 뛰어든다. 과연 박창호,
고미호 부부는 조력자들과 함께 무사히 오명을 씻어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박창호를 돕는 손길은 이 뿐만이 아니다. 정치 유망주로 손꼽히는 스타 검사 출신 최도하
(김주헌)가 그에게 협력 제안을 건넨 것. 특히 최도하는 자신을 견제하는 언론재벌 우정
일보의 사장 공지훈(양경원)을 꺾고 구천시의 핵심 NR포럼을 장악하겠다는 정치적 야망
을 품은 바, 가짜 빅마우스 박창호와 손을 잡은 그의 의도가 오리무중이다. 

그렇다면 최도하가 노리는 NR포럼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해지는 상황. 우정일보
사장 공지훈이 리더로 있는 NR포럼은 정치, 경제, 언론, 교육 등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들
이 모여 조직,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특권층의 은밀한 사조직이다. 여
기에 박창호의 아내 고미호가 일하고 있는 구천병원 병원장 현주희(옥자연)까지 소속돼
있어 세력의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 짐작이 간다.

이렇게 막강한 권세를 자랑하는 만큼 박창호와 고미호 역시 이들의 영향력을 피해가기
는 어려웠을 터. 구천병원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고미호는 남편에게 씌워진 누명의 실체
를 알아내기 위해 NR포럼과 구천병원 사이 수상한 연결고리를 탐색하기 시작한다. 이에
특권층의 사조직 NR포럼이 박창호, 고미호 부부 사이에 어떤 마수를 뻗칠 것인지, 평범
한 간호사인 고미호가 막강한 권력에 맞서 남편을 무사히 구출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발동하게 만든다.

‘빅마우스’는 핵심 등장인물의 엉킨 관계망이 담긴 인물관계도를 통해 모든 사건
의 배경이 되는 구천시 입성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이에 각계각층의 개성 강한 인물
들이 모두 모인 구천시에서는 어떤 사건이 일어나게 될지 ‘빅마우스’의 시청포인트라고 할 수 있겠다. 

한편 ‘빅마우스’ 원작은 따로존재하지 않는 오리지널 작품이다. 몇부작인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바, 총 16부작이다.

더불어 ‘빅마우스’ 뜻은 입이 가벼운 사람을 의미한다. 

이서진 기자  webmaster@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