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폭우로 KTX광명역 침수...신안산선 공사장서 흙탕물 유입양기대 의원, 침수현장 점검...재발방지 대책마련해야
  • 장성윤 기자
  • 승인 2022.07.13 21:56
  • 댓글 1
물에 잠긴 광명역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13일 수도권에 시간당 30~50mm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KTX광명역이 이날 오후 2시께 승강장이 침수됐다.

코레일 측은 집중호우로 인해 인근 신안산선 철로 공사현장의 토사가 빗물과 함께 광명역사로 유입돼 계단과 승강기를 타고 지하 1, 2층까지 내려가 일부 승강장과 승객 대피실 등이 흙탕물에 잠겼다고 밝혔다. 다행히 이로 인한 열차 운행 지연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지만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침수현장을 방문한 양기대 국회의원(사진 오른쪽)

한편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이날 오후 침수 현장을 점검하고 대책마련을 약속했다. 양 의원은 “침수피해를 입은 광명역 내 상점에 대해 포스코 측에서 보상을 해준다고 하지만 걱정이 많은 상인들을 끝까지 잘 챙기겠다”며 “장마철 안전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따지고 대책을 점검하겠다”고 밝헜다.

광명지역신문, JOYGM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성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